[날씨예보] 내일도 전국 춥다...주말 서울 영하 10도로 뚝 떨어져
[날씨예보] 내일도 전국 춥다...주말 서울 영하 10도로 뚝 떨어져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지방에 밤 사이 복사냉각에 의해 한파주의보가 발효된 5일 오전 서울 광화문 네거리에서 시민이 두꺼운 외투를 입고 출근길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중부지방에 밤 사이 복사냉각에 의해 한파주의보가 발효된 5일 오전 서울 광화문 네거리에서 시민이 두꺼운 외투를 입고 출근길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온몸을 꽁꽁 싸맨 채 종종걸음 치게 하는 올겨울 첫 기습한파가 찾아왔다. 맑고 추운 겨울날씨가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첫 한파주의보가 발효된 5일 아침 서울 영하 4도, 철원 영하 7.3도 등 전국 곳곳이 올겨울 들어 기온이 가장 낮았다.

기상청 날씨예보에 따르면 6일에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남서풍이 불면서 기온이 일시적으로 올라 평년과 비슷하거나 그보다 조금 높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밤부터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밀려오면서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고, 다시 한파 특보가 발효될 가능성이 있다.

6일 아침 최저기온은 -5~9도, 낮 최고기온은 5~12도로 예보됐다.

7일은 아침 최저기온이 -12∼2도까지 떨어지고, 낮 최고기온도 -6∼3도에 그칠 것으로 전망돼 종일 영하권에 머무르는 곳도 있다.

주말에는 기온이 더 떨어져서 8일 서울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0도, 낮에도 영하 1도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