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희 의원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 여전 미흡"
전현희 의원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 여전 미흡"
  • 강인호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현희 의원, 서울지방곁찰청 앞에서 1인시위
서울지방검찰청 앞에서 가습기살균제 1인시위를 벌이고 있는 전현희 의원. 2018.12.13
서울지방검찰청 앞에서 가습기살균제 1인시위를 벌이고 있는 전현희 의원. 2018.12.13

[스트레이트뉴스=강인호 기자]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전현희 의원은 지난 12일 환경부가 전 의원의 국정감사 지적을 받아들여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특별구제계정 신규 지원대상을 늘린 것은 평가하지만, 여전히 미흡하다며 피해자 지원 범위가 더욱 확대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환경부는 지난 12일 구제계정운용위원회에서 특별구제계정 신규 지원대상으로 5개 질환 794명을 신규 지원대상자로 인정한다고 발표했다. 지원대상자는 요양급여와 요양생활수당 등 7개 항목의 지원금을 받게 된다. 환경부는 12월까지 구제급여 대상 176명에게 113억 원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앞서 전현희 의원은 환경부 국정감사에서, 올해 10월 5일 기준 피해 신청자 6,160명 중 지원 대상자가 679명에 불과하며, 1,250억 원의 구제 기금을 쌓아놓고도 8.4%(105억 원)밖에 지급하지 않고 있음을 지적한 바 있다.

전현희 의원은 이번 환경부의 결정에 대해 “국정감사의 지적을 반영하여 피해자 구제 대상 범위를 기존에 비해 확대한 것은 평가할 만하지만, 여전히 너무 많은 피해 신청자의 대부분이 환경부의 지원 대상에서 배제되어 고통 받고 있고, 구제 계정 지급의 문턱이 높다”고 평가했다.

또한 “국정감사에서 환경부가 답변했듯 특별구제계정은 기업이 사회적 책임을 인정하며 납부한 기금이므로 구상을 전제하거나 인과관계를 규명하는 등 엄격한 지원조건을 적용해서는 안 된다”면서 “구제 계정의 지급도 더욱 문턱을 낮춰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 의원은 “피해자들이 모두 구제받을 수 있도록 계속해서 정부의 정책을 감시하고, 개선을 촉구하는 등 더욱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