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개 숙인 양승태..."잘못 있다면 내 책임"
고개 숙인 양승태..."잘못 있다면 내 책임"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0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승태 대법원장 대국민성명 전문
'사법농단' 의혹 사건의 정점인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검찰 소환일인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법원 정문에서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입장발표를 하고 있다.
'사법농단' 의혹 사건의 정점인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검찰 소환일인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법원 정문에서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입장발표를 하고 있다.

 

[스트레이트뉴스 고우현기자] '사법농단' 의혹 사건의 정점인 양승태(71·사법연수원 2기) 전 대법원장이 검찰에 출석하기 전인 11일 오전 9시께 검찰 포토라인에 서지 않고 대법원 정문 앞에서 '대국민 입장'을 발표했다.
 
양승태 전 대법원장은 이날 오전 9시 30분 서울중앙지검 수사팀(팀장 한동훈 3차장검사)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는 중이다.
 
양승태 전 대법원장은 "국민 여러분께 이렇게 큰 심려를 끼쳐드린 데 대해서 진심으로 송구스러운 마음이다"며 "이 모든 것이 저의 부덕의 소치로 인한 것이고 따라서 그 모든 책임을 제가 지는 것이 마땅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 조사 과정에서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기억나는 대로 가감없이 답변하고 또 오해가 있으면 이를 풀 수 있도록 충분히 설명하겠다"면서 "편견이나 선입견 없는 공정한 시각에서 이 사건이 소명되길 바랄 뿐이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대국민 성명과 일문일답.
 
무엇보다 먼저 제 재임 기간 일어났던 일로 인해서 국민 여러분께 이렇게 큰 심려 끼쳐 드린 데 대해서 진심으로 송구스러운 마음입니다. 이 일로 인해서 법관들이 많은 상처를 받고 또 여러 사람들이 수사당국으로부터 수사를 받은 데 대해서 참으로 참담한 마음입니다.
 
이 모든 것이 저의 부덕의 소치로 인한 것이고 따라서 그 모든 책임은 제가 지는 것이 마땅하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이 자리를 빌려 제가 국민 여러분에게 우리 법관들을 믿어주실 것을 간절히 호소하고 싶습니다.
 
절대 다수의 법관들은 국민 여러분에게 헌신하는 마음으로 법관으로 사명감을 갖고 성실하게 봉직하고 있음을 굽어 살펴주시길 바랍니다. 이 사건에 관련된 여러 법관들도 각자의 직분 수행 과정에서 적어도 법과 양심에 반하는 일은 하지 않았다고 하고 저는 그 말을 믿고 있습니다.
 
나중에라도 그 사람들에게 과오가 있다고 밝혀진다면 그 역시 제 책임이고 제가 안고 가겠습니다. 저는 오늘 수사·조사 과정에서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기억나는 대로 가감 없이 답변하고 또 오해가 있으면 이를 풀 수 있도록 충분히 설명하겠습니다.
 
모쪼록 편견이나 선입견 없는 공정한 시각에서 이 사건이 소명되길 바랄 뿐입니다. 다시 한번 송구스럽다는 말씀드리고 이 상황이 안타깝긴 하지만 앞으로 사법의 발전과 그를 통해 나라가 발전하는 전화위복의 한 계기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