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만원과 한국당의 황당한 역사 인식
지만원과 한국당의 황당한 역사 인식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02.09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

극우논객 지만원씨와 김순례 의원, 이종명 의원이 지난 8일 자유한국당 주최로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공청회에서 한 발언이 도마에 올랐다.

이날 공청회는 보수단체 회원들과 이에 반대하는 시민들이 뒤엉켜 일대 혼란을 일으켰다. 지만원씨가 발제자로 나선 공청회장 내부에서는 지지자들의 열렬한 환호와 박수가 이어졌지만, 공청회 밖에서는 반대 시민들의 거센 항의가 계속됐다. 이 과정에서 "빨갱이", "매국노" 등 원색적인 비난이 오가며 몸싸움까지 벌어지는 사태가 벌어졌다.

공청회 장소인 의원회관 대회의실은 공청회에 참석한 사람들로 붐볐다. 좌석을 확보하지 못한 사람들은 계단에 앉아 공청회 시작을 기다렸다. 김진태·이종명·김순례·백승주·이완영 한국당 의원들의 축사가 이어졌다.  

토론회를 주최한 이종명 의원은 "5·18 사태는 10년 20년 후 민주화운동으로 변질됐다"면서 "과학적 사실을 근거로 한 게 아니라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세력들에 의해 폭동이 민주화운동이 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과학화된 사실을 근거로 북한군 개입 여부를 하나하나 밝혀나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주장했다. 

김순례 의원은 "종북좌파들이 판을 치면서 5·18 유공자라는 이상한 괴물집단을 만들어내면서 우리 세금을 축내고 있다"며 "5·18 역사를 뛰어넘지 못한다면 우파 자유 보수의 가치는 어디있겠는가. 우리가 진상을 반드시 규명해내야 한다"고 했다

축사가 이어지던 중 6~7명은 '진실은 거짓을 이긴다', '광주를 모욕하지 말라' 등이 적힌 손푯말을 펼쳐 들며 강하게 반발했다. 공청회 참석자들이 이를 저지하는 과정에서 육두문자가 오갔고, 물리적 충돌도 벌어졌다. 

주최 측은 출입문을 걸어 잠근 채 일부 인원만 제한적으로 입장시켰다. 공청회장을 나서려는 사람에게 "나가면 돌아오기 힘들다"라고 말하는 모습도 목격됐다.

소란 속에 주제 발표를 시작한 지만원씨는 "5·18 역사는 좌익들만의 전유물이 아니다"면서 북한군 개입은 이미 증명된 사실이라고 했다. 

지만원씨는 "중요한 것은 다 증명이 됐는데 이걸 어떻게 하면 모든 국민에게 알리느냐"라며 "모든 국민이 이걸 알면 감쪽같이 속아왔고 그들에게 충성하고 세금 뜯기고 사는 게 분해서 분노해서 일어설 것 아니냐"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비호남 2019-02-11 12:13:49
내 주변에 386운동권과 호남 사람들만 빼고 다른 사람들은 모두 다 5.18 재조사 해야 한다는 의견이던데.....
386떨거지 민주당과 광주 사람들이 더 이상한 거 아냐??

사필귀정 2019-02-09 10:07:21
이게 정말 대한민국 제1야당 국회의원의 역사인식이 맞는가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