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아이돌 성추행? 소속사 대표 "상식적으로 이해가 가지 않는 증언"
남자아이돌 성추행? 소속사 대표 "상식적으로 이해가 가지 않는 증언"
  • 송지혜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0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사진=KBS)

[스트레이트뉴스 송지혜기자] 남자 아이돌 연습생들을 여자 소속사 대표 A씨 등이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양측 입장이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다.

남자아이돌 연습생 측은 회식 중 A씨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A씨 측은 성추행은 절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8일 방송된 KBS 2TV ‘연예가중계’에서는 남자 아이돌 성추행 사건을 다뤘다.

남자 아이돌 연습생들은 소속사 대표 A씨와 동생으로 알려진 B씨를 성폭력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 등으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소장을 접수했다.

연습생들은 “우리를 호스트, 즉 접대부 취급했다” 라고 밝히며 신체 접촉까지 있었음을 주장, 큰 충격에 빠뜨렸다.

소속사 대표 측은 “이들의 주장은 허위다. 당시 갔던 횟집은 방으로 된 곳이 아니라 개방된 곳이라 사람들도 많이 왔다갔다하고 종업원이 계속 음식을 갖다줬다”라고 밝혔다.

또한 “나만 있었던 게 아닌 공간이었기 때문에 상식적으로 이해가 가지 않는 증언”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