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하 김종국 고깃집 동업, "변호사님 불러서 얘기해볼까?"
하하 김종국 고깃집 동업, "변호사님 불러서 얘기해볼까?"
  • 어수연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0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사진=SBS)

[스트레이트뉴스 어수연기자] 하하와 김종국이 동업자로서 쌓여있던 감정들이 폭발했다.

17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김종국의 집을 찾은 하하의 모습이 그려졌다. 하하와 김종국은 고깃집으로 동업을 함께 하는 상황.

이날 하하는 "임신한 아내가 입덧 때문에 집에서 김치를 못 먹는다"며 라면을 들고 김종국의 집으로 향했다. 라면을 끓이던 중 김종국은 "집게를 왜 쓰냐", "그릇이 왜 필요하냐" 등 폭풍 잔소리를 시작했다.

이후 하하는 김종국에 대해 고깃집 동업을 하며 생긴 서운함을 드러냈다.

이에 김종국은 "나는 그렇게까지 할 줄 몰랐다"며 난감한 기색을 내비쳤다.

하하는 "소송을 걸면 건다. '이럴거면 나가라'라면 한 쪽에서 소송을 걸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김종국은 "변호사님 불러서 얘기 해볼까?"라고 맞섰다. 그리고 박민철 변호사가 등장해 이들의 분쟁이 어떻게 마무리될지 궁금증을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