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 협력기업 수출 1,500만불 달성위한 조력자된다
중부발전, 협력기업 수출 1,500만불 달성위한 조력자된다
  • 이정훈 기자 (lee-jh0707@hanmail.net)
  • 승인 2019.0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유럽 전력시장 공략 등 新시장개척 동반진출 시동
한국중부발전 체코 K-장보고 시장개척단이 해외 新시장 개척을 위해 체코 에너지 관계자들과 함께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첫째줄 왼쪽 다섯 번째부터 한국중부발전 박경우 사회가치혁신실장, 체코전력청 Mr.즐라마 기술이사, 체코전력청 Mr.포발라치 관리이사, 체코 상공회의소 Mr.우낙 회장)
한국중부발전 체코 K-장보고 시장개척단이 해외 新시장 개척을 위해 체코 에너지 관계자들과 함께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첫째줄 왼쪽 다섯 번째부터 한국중부발전 박경우 사회가치혁신실장, 체코전력청 Mr.즐라마 기술이사, 체코전력청 Mr.포발라치 관리이사, 체코 상공회의소 Mr.우낙 회장)

[스트레이트뉴스 이정훈기자] 정부의 중소기업 동반성장 정책에 발맞춰 올해를 ‘대·중소기업 동반성장 퀀텀 점프의 해’로 정한 한국중부발전(사장 박형구)이  11일부터 1주일간 ‘K-장보고 시장개척단’을 조직, 해외 新시장 개척에 나섰다.

이번 시장개척단은 중부발전의 해외동반진출협의회 회원사 11개사와 사내벤처창업기업 2개사로 구성됐다.

해외 新시장 개척인 만큼 기존 중부발전이 운영하는 인니 해외사업장 또는 기타 국가에 발전설비 수출실적을 보유한 수출유망기업을 대상으로 만들어진 전략적인 무역사절단이다.

첫째 날에는 중부발전의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해 섭외한 헝가리에서 두 번째로 큰 ‘마트라 화력발전소’를 방문, 관심 있는 구매실무자를 대상으로 우수제품 설명 및 구매상담회를 추진했으며 약 50만불의 구매의향서를 체결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또한, 120여명의 에너지분야 전문바이어를 초청하고, 수출상담회를 추진해 약 450만불에 이르는 상담 성과와 지속적인 해외네트워크 구축 기반을 마련했다.

유럽에서 가장 최첨단의 시설을 구비한 체코의 ‘Ledvice 화력발전소’를 방문한 자리에서는 유동층 연소기술, 배연탈황시스템 구축현황 등 친환경시스템 기술교류회 및 벤치마킹을 시행하고, 차별화된 실무자 중심의 수출상담회를 개최해 중소기업에게 수출 새 길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중소기업인 고려엔지니어링 안상근 대표는 “중부발전의 이런 세심한 노력이 해외 新시장 개척에 밑거름이 될 것”이라며 “중소기업으로서는 상상도 하기 힘든 해외발전소 방문 구매상담회 추진에 놀랐으며, 이번에 구축한 동유럽 네트워크를 활용해 수출 성과를 내겠다”고 말했다.

한국중부발전 체코 K-장보고 시장개척단이 관심있는 구매실무자를 대상으로 우수제품 설명 및 수출 상담을 하고 있다.
한국중부발전 체코 K-장보고 시장개척단이 관심있는 구매실무자를 대상으로 우수제품 설명 및 수출 상담을 하고 있다.

중부발전의 ‘K-장보고 프로젝트’는 2015년부터 국내 중소기업이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퀀텀 점프할 수 있도록 특화된 지원사업이다. 기업별 맞춤형으로 1단계(청년)→2단계(청해진)→3단계(해상왕)→4단계(무역왕) 장보고로 추진된다. 

박형구 한국중부발전 사장은 “중소기업 수출지원 센터 개소 및 해외지사화, 글로벌 테스트베드 등 다양한 지원을 통해 중소기업의 수출역량 강화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며 “협력기업이 경쟁력 제고와 핵심기술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