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주말에 적수 음용 자제를"…수돗물 정상화 '올인'
인천시, "주말에 적수 음용 자제를"…수돗물 정상화 '올인'
  • 박미니 기자 (miniward@straightnews.co.kr)
  • 승인 2019.0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노후 불량 상수도 정부 지원 나서야
▲ 박남춘 인천시장(왼쪽)과 홍인성 인천 중구청장이 19일 ‘영종가압장’을 방문하여 심각한 표정으로 대책을 나누고 있다. ⓒ스트레이트뉴스
▲ 박남춘 인천시장(왼쪽)과 홍인성 인천 중구청장이 19일 ‘영종가압장’을 방문하여 심각한 표정으로 대책을 나누고 있다. ⓒ스트레이트뉴스

[인천=박미니 기자] 인천광역시는 수돗물 적수 정상화를 위해 이번 주말 22일부터 23일까지 대형관로의 방류 작업이 예정돼 있어 피해지역인 서구·영종·강화 주민들에게 수돗물 이용에 유의하라고 20일 당부했다.

인천시는 이번 사태에 대한 책임을 물어 상수도사업본부장을 직위해제 하고 지난 17일 박남춘 시장이 기자회견을 통해 발표한 3단계 정상화 방침을 차질없이 이행 중이다.

1단계 조치인 정수지 정화와 계통별 주요 송수관 수질 모니터링을 끝냈고, 어제(19일)부터 2단계 조치로써 이물질 배출이 필요한 계통 송수관의 방류 및 배수지의 순차적 정화작업과 배수관의 방류를 실시하고 있어 계획대로라면 조만간 예전처럼 정상화 될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환경부의 ‘2017년 상수도 통계’에 따르면 2017년 말 기준 국내 수도관 중 설치된 지 21년 이상 지난 노후관은 전체의 32.4%이며 설치된 지 30년이나 지나 내구연한이 경과된 노후관인 경년관도 14%나 된다. 내구연한이 지나면 누수사고의 발생위험이 커지며 부식이 진행이 되어 적수가 발생한다.

인천의 상수도의 경년관의 비율은 14.5%이며 광주광역시, 강원, 경북, 경남 등의 지역은 경년관의 비율이 20%가 넘어 노후관 교체가 시급한 것으로 조사 되었다.

인천시 관계자는 “인천의 적수사태와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으려면 지금처럼 상수도 예산이 부족한 지자체에만 맡길 것이 아니라 정부가 나서 예산투입과 전문인력 확보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