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금리 인하 카운트다운... 통화정책 한 시대 끝나나
미, 금리 인하 카운트다운... 통화정책 한 시대 끝나나
  • 김현진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0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미국연방준비제도
자료:미국연방준비제도

미국 통화정책의 한 시대가 끝나게 되나.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30~31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를 결정한다. 이번 회의에서 기준금리 인하가 확실하다.

시장에서는 0.25%포인트 인하를 점치고 있다. 이렇게 되면 미국 기준금리는 현재 2.25~2.5%에서 2.00~2.25%로 낮아지게 된다. 시장은 올해 말까지 2∼3차례의 추가 금리인하도 기대하고 있다.

기준금리를 내리면 글로벌 통화정책이 전환점을 맞게 됐다. 미국의 기준금리 인하는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였던 지난 2008년 12월 이후로 10년7개월 만이다.

연준은 2008년 12월 기준금리를 0.00~0.25%로 인하하면서 사실상 '제로 금리'로 떨어뜨렸다. 이후로는 이른바 '양적 완화'(QE) 정책으로 시중에 풍부한 유동성을 공급했다.

인하 폭을 떠나서 연준의 금리 인하는 금융위기 이후로는 처음이라는 점에서 그 의미가 남다르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소폭의 금리 인하는 충분하지 않다"며 전폭적인 인하를 압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연준이 그동안 기준 금리를 너무 빨리, 너무 많이 올리는 큰 실수를 저질렀다"면서 금리 인하 폭이 커야 한다고 말했다. 최소 0.5% 포인트 인하를 요구한 것이다.

하지만 미국의 탄탄한 경제여건에서 0.5%포인트 인하는 '오버'라는 평가가 많다.

전문가들은 미국 경제 상황이 나쁘지 않지만 앞으로 심화할 수 있는 미중 무역 갈등과 글로벌 경기 둔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보험성 인하’로 방향을 틀 것으로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