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자금 2억 불법수수' 엄용수 의원, 2심도 의원직 상실형
'선거자금 2억 불법수수' 엄용수 의원, 2심도 의원직 상실형
  • 이혁 기자 (allaboutnews@straightnews.co.kr)
  • 승인 2019.0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트레이트뉴스 이혁 기자] 20대 총선 당시 거액의 불법 자금을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자유한국당 엄용수(53·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 국회의원이 항소심에서도 의원직 상실형을 선고받았다.


14일 부산고법 창원재판부 형사1부(김진석 판사)는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를 받는 엄 의원에게 징역 1년 6월, 추징금 2억원을 선고한 원심을 유지했다.

재판부는 '원심판결에 법리 오해와 사실 오인 등이 있고 형이 너무 무겁다'면서 제기한 엄 의원의 항소를 기각했다.

현행 정치자금법 57조에 따라 국회의원 등 선출직 공무원은 벌금 100만원 이상의 형이 확정될 경우 직을 상실한다.

엄용수 국회의원 ⓒ엄용수 의원실
엄용수 국회의원 ⓒ엄용수 의원실

엄 의원은 자신의 지역 보좌관 유 모(55) 씨와 공모해 20대 총선 투표일이 임박한 지난 2016년 4월 초, 기업인이면서 당시 함안 선거사무소 책임자였던 안 모(58) 씨로부터 선관위에 신고하지 않은 불법 선거자금 2억원을 받은 혐의로 2017년 12월 불구속기소됐다.

이 사건은 엄 의원에게 돈을 줬다는 안 모 씨의 진술 외에는 범행을 직접적으로 뒷받침할 증거가 없었다.

이에 엄 의원은 "불법 자금 수수에 전혀 관여하지 않았고 보고받은 적도 없다"며 연관성을 줄곧 부인했다.

그러나 2심 재판부 역시 안 씨의 진술이 일관되면서도 검찰이 제기한 여러 증거와 부합해 신빙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또한 재판부는 엄 의원 측이 돈을 받지 않았다고 제시한 알리바이나 제 3자의 진술은 허위이거나 당시의 선거 정황 등과 맞지 않다고 결론내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