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 해밍턴, 육아 고충? "물놀이 체력 소비 진짜 심한데..."
샘 해밍턴, 육아 고충? "물놀이 체력 소비 진짜 심한데..."
  • 어수연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사진=KBS)

[스트레이트뉴스 어수연기자] 샘 해밍턴이 육아 고충을 털어놨다.

20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워터파크로 떠난 샘 해밍턴과 아들 윌리엄, 벤틀리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샘 해밍턴은 두 아이와 함께 충청도에 위치한 워터파크를 찾았다. 그는 "물놀이가 끝도 없다"고 하소연을 했다.

윌리엄은 "아빠. 가을에는 수영이지"라고 말하며 웃었다.  

이어 샘 해밍턴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물놀이 진짜 끝이 없다. 물놀이 체력 소비 진짜 심한데 저 이제 50세다"라며 고충을 토로해 웃음을 안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