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경제, IPHE의 역할과 기능 담은 IPHE 2.0 채택
수소경제, IPHE의 역할과 기능 담은 IPHE 2.0 채택
  • 이정훈 기자 (lee-jh0707@hanmail.net)
  • 승인 2019.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2차 IPHE 서울회의 및 국제수소경제 포럼 개최
25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2019 IPHE 국제 수소경제 포럼‘에서 참석자들이 단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5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2019 IPHE 국제 수소경제 포럼‘에서 참석자들이 단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스트레이트뉴스 이정훈기자]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22~25일 4일간 서울에서 ’제32차 국제수소연료전지파트너십(IPHE) 서울회의‘ 및 ’2019 IPHE 국제 수소경제 포럼‘을 개최하고 IPHE의 역할과 기능을 담은 IPHE 2.0을 채택했다.

IPHE(International Partnership for Hydrogen and Fuel Cells in the Economy)는 IEA 내 회의로 연료전지 및 수소 기술 활용한 깨끗하고 효율적인 에너지 전환 가속화를 추진하고 있다.

이번 서울 회의는 미국, 중국을 비롯한 20개국, 40명의 정부 고위급 또는 전문가가 참여해 △연세대/KIST 등 연구시설 견학 △제32차 운영위원회의 개최 △2019 IPHE 국제 수소경제 포럼(국회) 개최 및 수소시설 방문 등의 일정을 진행했다.

IPHE회의는 2003년 미국 에너지국 주도로 발족, 매년 2회 개최되는 가운데 올해 하반기 제32차 운영위원회를 서울에서 개최했다.

서울회의에서는 최근 빠르게 확대되고 있는 글로벌 수소사회에서 새로운 IPHE의 역할 재정립에 대한 새로운 기능과 역할을 담은 IPHE2.0 선언문을 채택했다.

IPHE 2.0 주요내용은  △다양한 수소관련 국제조직 또는 협의체 성공을 위한 지원 강화 △수소 미래 전략 방향 설정 지원 △수소 관련 정보 격차 해소 및 협력 기회 마련 △수소 관련 규제, 장벽 해소를 위한 구체적 실행 조치 등이다.

한국은 구체적 실행 방안의 하나로 향후 각국별 수소차 관련 규제 및 장벽에 관해 특별보고서 등을 발행 할 것을 제안했다.

미국, 독일을 비롯한 각 국은 수소생산 및 수소차, 충전소 보급 확대 등 활용부문 현황과 계획을 공유하고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독일은 현재 76기 충전소를 2025년까지 400기로 확대보급하고 강점인 수전해 발전을 적극 육성할 계획을 발표했다.

프랑스는 수소기차부문, 미국은 수소 및 연료전지 분야에 연구개발을 적극추진 할 계획을 밝히는 등 주요국은 앞 다퉈 글로벌 수소경제사회로 이행하는데 선도역할 할 것을 밝혔다.

한편 국회, 산업부 등과 25일 국회의원회관에서 ’2019 IPHE 국제 수소경제 포럼‘을 공동 개최해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주요 국가의 수소경제 추진현황을 발표하고 종합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이날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은 축사를 통해 “글로벌 수소경제 확산 및 선도를 위해 IPHE와 같은 국제협의체 역할이 중요한 만큼 한국은 앞으로 IPHE를 비롯한 국제협의체에서 보다 적극적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