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탄탄한 내실경영…3분기 매출·영업익 대폭 성장
한미약품, 탄탄한 내실경영…3분기 매출·영업익 대폭 성장
  • 이정훈 기자 (lee-jh0707@hanmail.net)
  • 승인 2019.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출 2,657억원, 영업익 249억원…전년 동기대비 12.9%, 16.0% 성장
R&D 투자, 매출대비 19.7%인 523억원…3분기 누적 매출 8,107억원
한미약품의 올해 3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대비 12.9%, 16.0% 각각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미약품의 올해 3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대비 12.9%, 16.0% 각각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스트레이트뉴스 이정훈기자] 한미약품(대표이사 우종수·권세창)이 탄탄한 내실경영을 앞세워 올해 3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대비 12.9%, 16.0% 각각 성장한 호실적을 달성했다고 29일 밝혔다.

한미약품은 2019년 3분기 연결회계 기준으로 매출 2,657억원, 영영업이익 249억원, 순이익 89억원을 달성하고, R&D에는 매출 대비 19.7%인 523억원을 투자했다고 이날 잠정 공시했다.

한미약품의 1~3분기 누적 매출은 8,107억원으로, 올해 매출 1조원 이상 달성은 무난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제넨텍으로부터 받은 신약 라이선스 계약금의 분할인식(매월 30억원씩 30개월)이 지난 4월에 끝나면서 이번 분기 실적에 대한 시장의 우려가 있었으나, 자체 개발한 제품들의 탄탄한 성장에 힘입어 호실적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특히 자체 개발한 고지혈증 치료 복합신약 로수젯, 고혈압 치료 복합신약 아모잘탄패밀리(아모잘탄, 아모잘탄플러스, 아모잘탄큐)의 성장이 이번 분기 호실적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분석됐다.

로수젯은 3분기 원외처방 조제액 206억원 매출을 달성해 전년 동기대비 43% 성장했다.

아모잘탄패밀리는 3분기 원위처방 조제액 25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4% 성장했다.

이 외에도 역류성식도염 치료 개량신약 ‘에소메졸’, 전립선비대증치료제 ‘한미탐스’ 등이 전년 동기대비 두자릿수 이상 성장률을 달성하는 등 한미약품의 자체 개발 제품들이 고르게 성장했다.

2019년 3분기 잠정 경영실적
2019년 3분기 잠정 경영실적

중국 현지법인 북경한미약품도 양호한 실적을 보였다.

북경한미약품의 3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대비 8.9% 성장한 600억원, 영업이익은 3.7% 증가한 103억원을 기록했다.

원료의약품 전문회사 한미정밀화학의 3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비 14.4% 상승한 236억원이며, 영업이익과 순이익도 전년 동기대비 크게 개선됐다.

자회사 호실적에 따라 한미약품그룹 지주회사인 한미사이언스(대표이사 임종윤)의 연결기준 매출도 전년 동기대비 19.8% 성장한 2,042억원을 기록했다.

한미약품 대표이사 우종수 사장은 “아모잘탄패밀리, 로수젯 등 자체 개발 제품들의 호실적에 힘입어 기술료 유입 감소 등과 같은 외부 영향을 상쇄하며 내실 있게 성장하고 있다”며 “탄탄한 매출과 글로벌 혁신신약 개발을 위한 R&D 투자의 선순환을 통해 ‘안정과 혁신’을 모두 이루는 견실한 경영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