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자있는 인간들' 허정민, 차인하 애도.."더 마음이 아픕니다"
'하자있는 인간들' 허정민, 차인하 애도.."더 마음이 아픕니다"
  • 어수연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허정민 SNS)
(사진=허정민 SNS)

[스트레이트뉴스 어수연기자] '하자있는 인간들' 제작진과 배우들이 각자의 방법으로 고(故) 차인하를 추모했다.

배우 허정민은 5일 자신의 SNS를 통해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배우 차인하에 대한 절절한 심경을 전했다.

허정민은 "오늘 장례식장 다녀와서 가족들 눈물 보니 더 마음이 아픕니다"라며 "노잣돈 준비해갔는데 가족들이 부조금 안 받겠다고 하시네요"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차인하에 대해 "제 기억으로는 함께 드라마 찍는 동안 정말 열심히 하던 친구였습니다. 조금만 버티지.. 살다 보면 살아지고 좋아지고 행복해진다고 말 못해준 게 안타깝더군요"라고 덧붙였다.

그는 "우리 '하자있는 인간들'은 차인하 배우를 영원히 기억할 겁니다. 너를 너무 사랑했다는 것만 기억해줘. 잘가, 넌 정말 멋진 배우였어"라며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앞서 차인하는 3일 오후 자택에서 숨진 채 매니저에 의해 발견됐다. 이후 '하자있는 인간들'의 제작진은 "갑작스런 故 차인하 님의 사망 소식에 비통함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고인은 촬영 기간 그 누구보다도 열정적으로 촬영에 임했다. 좋은 작품을 만들기 위해 현장을 빛내준 고인의 노력을 기억하겠다"라고 애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