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가속"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가속"
  • 김세헌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0.0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2020년 새해를 맞아 "'사업별 선도 지위'와 '미래가치'를 지속해서 확보해 새로운 10년의 도약을 준비하는 한 해가 되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 회장은 2일 신년사를 통해 "적어도 10년 후 한화는 미래의 전략사업 분야에서 '대체 불가한 세계적 선도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비전을 달성해야 할 것"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아울러 "전사 차원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가속화해 4차산업혁명 시대의 경쟁력을 적극적으로 확보해 나가자"라고 주문했다.

그는 "올해가 그룹 디지털 혁신의 원년이라는 각오로, 각 사에 맞는 디지털 변혁을 추진해 실질적인 변화와 성장의 기회로 이끌어야 한다"며 "한화가 잘하는 것들 그리고 앞으로 잘할 수 있는 분야를 중심으로 4차산업혁명에서 촉발된 기술을 장착하고, 경영전반에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적극 구현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또 "각 사업군별로 시장 선도력 확보를 위한 전략적 경영활동에도 만전을 기해달라"고 주문했다.

그는 "각 사는 중장기 목표에 입각해 멀리 보고 투자하며, 사업모델을 개발하고 유연한 기업문화로 혁신해야 한다"며 "선택과 집중을 통해 핵심사업 비중을 확대하고, 해를 거듭할수록 사업 가치와 성장성이 높아지는 회사를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외 기업환경의 불확실성은 여전하지만, 필요한 미래역량과 자원을 확보하고 본연의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며 "단순한 모방과 추종을 넘어 세상에 없던 가치를 창조하는 혁신 활동에 앞장서 달라"고 했다.

또한 김 회장은 "나아가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의 신뢰로 성장하는 지속가능한 기업을 추구해야 한다"며 "기업의 자부심은 단지 매출이나 이익과 같은 숫자만이 아닌, 주주와 고객을 비롯한 사회의 신뢰를 얻는 데 있다"고 했다.

그는 "환경을 보전하고 사회에 기여하며 기업을 공정하고 투명하게 운영하는 것이야말로, 한화의 장기적인 성장동력을 구축하는 길임을 인식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정도경영은 이제 저의 신념을 넘어 한화인 모두의 확고한 신조로 뿌리내려야 한다"며 "그중에서도 '안전'과 '컴플라이언스'는 우리 한화를 영속적인 미래로 나아가게 할 든든한 두 바퀴로 한화의 이름으로 진행되는 모든 업무는 언제나 이 두 가지의 완벽한 실천으로부터 시작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세상에 햇살이 뚫고 나오지 못할 두터운 구름은 없다"며 "희망찬 내일을 향해 '함께 멀리' 나아가자"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