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난방공사, 미활용 잉여열 활용...대기질 개선 앞장선다
지역난방공사, 미활용 잉여열 활용...대기질 개선 앞장선다
  • 이정훈 기자 (lee-jh0707@hanmail.net)
  • 승인 2020.0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지역난방공사가 미활용 잉여열을 수급받아 지역난방 열공급에 활용하는 등 미세먼지 저감과 온실가스 감축 등 대기질 개선에 적극 나서고 있다. 사진은 한국지역난방공사 본사 전경
한국지역난방공사가 미활용 잉여열을 수급받아 지역난방 열공급에 활용하는 등 미세먼지 저감과 온실가스 감축 등 대기질 개선에 적극 나서고 있다. 사진은 한국지역난방공사 본사 전경

[스트레이트뉴스 이정훈기자] 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황창화)는 미활용 잉여열을 수급받아 지역난방 열공급에 활용하는 열거래 계약을 통해 국가 차원에서 미세먼지 저감 및 온실가스 감축 등 대기질 개선에 적극 앞장서고 있다고 밝혔다.

먼저 한난은 서울 당인리에 소재한 서울복합화력발전소(한국중부발전 소유)에서 전기 생산으로 배출되는 열을 수급받아 지역난방 열공급에 활용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시간당 열생산량은 최대 512Gcal/h로, 여의도, 마포, 반포 등 약 11만 8천세대가 겨울철 동시에 난방을 활용할 수 있는 규모다.

또한 사업장 인근에 위치한 타 집단에너지사업자의 남는 열의 활용을 위한 거래 계약도 체결했다.

한난은 위례에너지서비스(경기 하남시 소재), 디에스파워(경기 오산시), 평택에너지서비스(경기 평택시)의 열병합 발전기에서 배출되는 열 중 남는 열을 수급 받아 시간당 약 80Gcal의 열을 확보, 지역난방 열공급 초기에 열 수요 부족으로 매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민간 집단에너지사업자의 추가 수익 창출 기반을 제공해 사업 생태계 조성을 선도한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열병합발전소에서 전기와 열을 동시에 생산할 경우 에너지 이용효율은 80%가 넘어 일반발전 방식보다 높고 연료사용량이 감소해 대기오염물질 및 온실가스 감축 효과가 크다.

또한 올해 체결한 열거래 계약 체결을 통해 고비용의 에너지 생산을 대체해 재료비 절감 효과도 클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밖에도 지난해 대구, 수원 자원회수시설의 소각폐열 활용계약, 세종천연가스발전소의 발전배열 활용 변경계약, 휴세스의 미활용 열수급 변경계약 체결을 통해 국가 차원에서 미활용 잉여열의 에너지화에 주력하고 있다.

한난은 현재 구축중인 국가 열지도를 활용한 집단에너지 미활용열 거래 사업을 적극 추진하는 등 열거래 활성화를 위한 기반 구축을 강화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