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6대책 풍선효과?…고가 오피스텔 거래 크게 늘어
12·16대책 풍선효과?…고가 오피스텔 거래 크게 늘어
  • 한승수 기자 (hansusu78@gmail.com)
  • 승인 2020.0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 9억원 이상 오피스텔 거래건수 전년대비 3배
2월 오피스텔 소득수익률 5.45%…1월보다 0.01%p ↑

올들어 9억원을 웃도는 오피스텔 매매거래가 큰 폭으로 증가했다. 9억원 이상 주택에 대해서는 대출을 옥죄는 등 정부의 고가주택에 대한 규제를 피해 투자자들이 오피스텔로 눈을 돌린 것으로 분석된다. 12·16 부동산 대책이 오피스텔 시장에서 풍선효과로 나타나고 있다는 설명이다.

24일 상가정보연구소에 따르면 지난 1~2월 9억원 이상 오피스텔 거래량은 56건이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17건 대비 3배 이상 증가한 것이다. 특히 2월 거래량은 35건으로 전년동기 8건과 비교해 4배 이상 늘어나 높은 증가세를 보였다.

9억원 이상 오피스텔이 가장 많이 거래된 지역은 서울로 39건이 이뤄졌다. 이어 경기도(9건), 부산(8건) 순이었다.

서울에서는 강남구가 11건으로 가장 많았고 영등포구(8건), 양천구(7건), 용산구·서초구(5건), 마포구(3건) 순이었다. 경기도는 성남시 8건, 하남시 1건이었으며 부산의 모든 거래가 해운대구에서 이뤄졌다.

오피스텔 소득수익률도 상승했다.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감정원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 2월 전국 오피스텔 소득수익률은 5.45%로 1월 소득 수익률 5.44% 대비 0.01%포인트 상승했다. 이는 오피스텔 소득수익률 집계가 시작된 2018년 1월 이후 첫 상승이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고가주택 대출 규제가 강화돼 대출 규제에서 비교적 자유로운 고가 오피스텔 거래가 늘어나는 추세"라며 "최근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확산 영향으로 수익형 부동산 중에서도 상가보다 오피스텔이나 오피스 쪽으로 관심이 늘고 있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이어 조 연구원은 "과거 임대 수익을 얻는 투자 상품이었던 오피스텔이 실거주 목적으로도 많이 거래되고 있어 수요 층이 다양해진 것도 오피스텔 거래 증가의 한 요인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