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중고 '온라인 개학' 검토...원격수업 체제구축 추진
초중고 '온라인 개학' 검토...원격수업 체제구축 추진
  • 송지혜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0.0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사진=KBS)

[스트레이트뉴스 송지혜기자]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개학이 다음달 6일로 잠정 연기된 가운데, 교육부는 등교 개학과 온라인 개학을 동시에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25일 교육부는 "감염증 상황에 따라 등교 개학과 온라인 개학을 동시에 추진하는 방안을 고려하는 등 코로나19로 인한 위기를 미래교육의 기회로 만들기 위한 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우선 다음달 5일까지 시·도교육청과 협력해 각 학교의 원격수업 체제 구축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온라인 수업을 법정 수업일수 및 시수로 환산하는 기준 등은 빠른 시일 내에 마련해 배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교육 당국은 안정적인 원격수업 운영을 준비하기 위해 원격교육 시범학교를 선정해 운영하기로 했다. 학교별 대표교원과 원격교육 담당 장학사 등이 참여하는 '1만 커뮤니티'를 개설해 원격교육 운영방법을 공유하고, 애로사항도 수렴할 예정이다.

원격수업이 본격화될 것을 대비해 e학습터와 EBS온라인클래스의 서버도 증설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코로나19로 교사-학생 간 소통이 시작되고 온라인 교실이 만들어지면서 새로운 형태의 배움과 학습이 이루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구체적인 원격수업운영 기준안은 현장의견수렴 후 신속하게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위기상황을 기회로 삼아 한국의 원격교육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고 자발적인 교사의 노력과 전문성을 정책으로 연결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