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윤 사과, SNS 논란에 무슨 말 했나
박지윤 사과, SNS 논란에 무슨 말 했나
  • 어수연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0.03.26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네이버 인물 정보 캡처)
(사진=네이버 인물 정보 캡처)

[스트레이트뉴스 어수연기자] 방송인 박지윤이 SNS에 올린 가족 여행 사진과 관련한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박지윤은 26일 법무법인 대호 변호인을 통해 "SNS 비공개 계정을 유지하고 있는 이유로 부득이하게 법무법인을 통해 사과의 말씀을 담긴 보도자료를 배포하게 된 점 이해해 주시면 좋겠다"며 "박지윤 입장 전문은 박지윤이 직접 작성한 원문을 거의 그대로 정리해 전달 드리는 내용이다"고 밝혔다.

박지윤의 법적 대리인 측은 "박지윤씨는 3월 21일 생일을 맞아 가족들과 함께 산행 및 콘도를 방문한 사실을 개인의 비공개 SNS에 올린 사실이 있다. 그런데 위 게시 글에 대하여 한 네티즌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언급하면서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고 모두 집에 있는 시기이니 여행사진은 안올리는 것이 좋겠다는 댓글을 달아주셨고, 이에 박지윤씨는, 위 상황에 대하여 오해의 소지를 없애기 위해, '사람들이 붐비는 관광지를 돌아다닌 것이 아니라 인적이 드문 콘도에 가족들끼리만 조용히 시간을 보낸 것이어서 안전했다'는 취지로 답변을 하였으며, 이후 추가로 댓글을 다신 몇 분들에게도 댓글로서 이러한 설명을 드린 바 있다. 그리고 마지막에는 다른 한 분의 팔로워가 모두가 힘든 시기이니 서로서로 조금씩 이해하자는 취지의 대댓글을 다셔서 잘 마무리가 되었고, 박지윤씨도 불필요한 오해를 유발한 것 같은 생각이 들어서 최초 게시물을 삭제한 후 조용히 일상을 이어왔던 상황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3월 24일 경 박지윤씨는 위 개인 SNS게시물과 전혀 관련이 없는 다른 이슈와 관련하여 몇 개의 악의적인 댓글을 받았다. 박지윤씨는 지난 3년 간 특정 악플러로부터 지속적인 괴롭힘을 당해 왔었고, 두 번의 형사고소 끝에 위 악플러가 처벌을 받은 사실이 있었다"며 "다시 악의적인 댓글을 받고 나니 감당하기 어려울 정도로 큰 정신적 고통을 받았고, 이에 제발 박지윤씨의 인생에 불필요하게 간섭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취지로, 마치 독백을 하듯이, '남의 인생에 참견하는 프로불편러가 많다' 는 글을 SNS에 올리게 된 것"이라고 '프로불편러'를 언급한 상황을 해명했다.

박지윤의 법적 대리인 측은 "박지윤씨는 코로나19사태의 심각성을 누구보다도 충분히 인지하고 있고,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에도 적극 동참하여 왔다. 다만 개인적인 생일을 맞아 가족들끼리 잠시나마 답답함을 해소하고자 산행 및 콘도 방문을 계획하였던 것이며, 그마저도 최대한 안전하게 다니기 위해 사람들이 붐비는 관광지 방문 등은 전혀 하지 않고 가족들끼리 조용한 콘도에 머물렀던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산행을 하고 콘도를 방문하였다는 사실 자체만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시는 많은 분들에게 모범이 되는 사례는 아니었기에, 이 사태로 고통 받고 계신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 공인으로서의 책임감을 망각하고 이 정도는 괜찮겠지 하고 안일한 마음을 가지고 행동한 점에 대해 정말로 죄송하다고 말씀 드린다"고 사과를 전했다.  

그러면서 "전혀 연관성이 없는 두 가지의 사건을 악의적으로 짜깁기를 한 기사로 인해 박지윤씨와 그의 가족이 대중들에게 심각한 비난을 받고 있는 현 상황은 바로잡혀야 할 것"이라며 "다시 한 번 말씀드리지만, 박지윤씨는 개인 SNS에 악의적인 댓글을 단 악플러들에게 남의 인생에 간섭하지 말라는 독백을 하였던 것이지, 가족의 산행 및 콘도 방문과 관련하여 댓글을 달아주셨던 팔로워분들이나, 혹은 불특정 대중들에게 '프로불편러'라고 표현한 것이 전혀 아니었다"고 재차 강조했다.

앞서 박지윤은 개인 SNS에 가족과의 여행 사진을 올렸다가 사회적 거리두기와 관련된 내용으로 누리꾼들의 비난을 받았고, 남편 최동석 KBS 아나운서까지 뉴스9 하차요구설에 휘말리면서 "적절치 않은 처신을 반성하겠다"고 사과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차해 2020-03-26 16:57:23
수신료받는.공영방송 9시 뉴스 메인앵커로 부적합하네 하차하라

함승연 2020-03-26 16:41:58
박지윤씨 힘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