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총, 4일 강남역서 '반삼성·반재벌 투쟁' 연대 시위
민노총, 4일 강남역서 '반삼성·반재벌 투쟁' 연대 시위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0.0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과 삼성피해자공동투쟁이 삼성해고노동자 김용희씨의 고공농성 300일을 맞는 오는 4일 '반(反)삼성·반재벌 투쟁'을 구호로 내걸고 서울 강남역 부근에서 차량행진과 피켓시위 등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2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러한 시위 계획을 밝히고 각 노동·시민사회 운동 조직과 단체가 동참해 줄 것을 제안했다.

이들은 "김용희 삼성 해고 노동자가 삼성공화국에 맞서 고공농성을 시작한 지 4일로 300일이 된다"며 "80년 무노조경영 삼성에서 노조를 설립하려했다는 이유만으로 온갖 탄압과 인권유린을 당하고, 불법 해고 25년의 세월을 싸우고 버텨온 그가 마지막으로 선택한 곳은 사람이 살 수 없는 철탑 꼭대기"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의 투쟁은 억울한 한 노동자의 원망과 항의를 넘어 자본의 심장을 겨누는 노동자 투쟁의 상징이 됐다"며 "4일 차량행진에 참여해달라. 마스크를 쓰고 강남역 주변을 재벌적폐 청산 피켓의 물결로 메워달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