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3 15:18 (토)
넷플릭스 "한국 창작자와 만든 K콘텐츠, 미국·일본 사로잡아"
넷플릭스 "한국 창작자와 만든 K콘텐츠, 미국·일본 사로잡아"
  • 신용수 기자 (press@straightnews.co.kr)
  • 승인 2020.0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킹덤, 사랑의 불시착 등 넷플릭스가 투자작 즐기는 시청자 반응 뜨거워
K콘텐츠 '킹덤'의 스틸 컷. 넷플릭스 제공
K콘텐츠 '킹덤'의 스틸 컷. 넷플릭스 제공

주요 외신들이 넷플릭스를 타고 전 세계 시청자의 스크린을 찾아가고 있는 K콘텐츠의 인기를 다루는 기사를 연일 게재하고 있다.

12일 미국 온라인 매체 옵저버(Observer)는 스트리밍 서비스 정보 사이트 릴굿(Reelgood)의 자료를 인용해 미국 자가 격리 기간(3월 21일~27일) 사람들이 가장 많이 시청한 넷플릭스 콘텐츠 Top 10을 공개했다. 이 중에서 TV 시리즈 부문에 K콘텐츠인 ‘사랑의 불시착’과 ‘킹덤’이 각각 6위와 9위를 차지했다.

일본 대표 일간지 ‘아사히 신문’도 최근 일본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한국 드라마를 집중적으로 소개하며, 최근 넷플릭스를 통해 집에서 K콘텐츠를 즐기는 일본인들이 많아졌다고 분석했다.

넷플릭스가 매일 공개하는 일간 Top 10에 따르면 사랑의 불시착, ‘이태원 클라쓰’, ‘더 킹, 영원의 군주’ 등이 일본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이를 두고 다소 주춤했던 일본에서의 한류 열풍이 넷플릭스와 함께 다시 불타오르고 있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해당 작품들은 한국에서는 TV와 넷플릭스를 통해 방영되지만, 일본 등 해외에서는 넷플릭스 한국 오리지널로 소개되고 있다.

이는 넷플릭스가 투자하고 한국 창작자들이 빚어낸 K콘텐츠가 190여개국에 수출되면서, 한류 팬층이 두터웠던 동남아시아를 넘어 미국과 일본의 엔터테인먼트 팬들도 한국 콘텐츠에 매료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넷플릭스는 전 세계 1억8300만 유료 구독 회원들을 위해 지속해서 양질의 K콘텐츠에 투자하고 있다. JTBC, CJ ENM, 스튜디오드래곤 등 국내 콘텐츠 기업과 맺은 다년간에 걸친 파트너십과 더불어, 직접 한국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에도 나서며 한국의 스토리텔러들이 들려주는 새롭고 신선한 이야기를 제작하는 중이다.

한편, 싱가포르 일간지 ‘스트레이츠 타임스’는 김은희 작가와의 인터뷰를 통해 K콘텐츠 보급에 넷플릭스를 비롯한 스트리밍 서비스의 역할이 컸다고 평가했다.

스트레이츠 타임스는 김민영 넷플릭스 한국 콘텐츠 총괄 VP의 말을 인용해서도 “넷플릭스와 협업하는 한국 감독과 작가들이 창작의 자유를 통해, 지금까지 만들기 어려웠던 이야기를 선보일 수 있도록 돕고 있다"며 "인터넷 스트리밍 서비스의 장점을 살려 중간 광고나 방송 편성 등의 제약 없이 개인의 취향을 고려한 다양한 한국 콘텐츠를 발굴하고 제작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