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똔체홉의 리얼리즘 희곡 '벚꽃동산', 인기리에 공연 중
안똔체홉의 리얼리즘 희곡 '벚꽃동산', 인기리에 공연 중
  • 신용수 기자 (press@straightnews.co.kr)
  • 승인 2020.0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람객의 호평 일색 "배우의 연기·음악이 적절히 어울려"
러시아 극작가 안똔체홉의 '벚꽃동산'이 대학로 극장에서 인기를 끌며 공연 중이다.
러시아 극작가 안똔체홉의 '벚꽃동산'이 대학로 극장에서 인기를 끌며 공연 중이다.
안똔체홉학회 제공

러시아 극작가 안똔체홉의 '벚꽃동산'이 대학로 극장에서 인기를 끌며 공연 중이다.

11일 안똔체홉학회에 따르면, 지난 5월 서울 종로구 안똔체홉극장에서 막을 올린 벚꽃동산이 오는 21일까지 공연을 이어간다.

‘벚꽃동산’은 러시아 극작가 안똔체홉이 쓴 4대 장막 중 하나다. 러시아 연극사 리얼리즘의 한 획을 긋는 작품으로 평가받으며 전 세계 각지 무대에서 오르고 있다.

1903년 탈고 후 1904년 '모스크바 예술극장'에서 초연한 벚꽃동산은 19세기 말 러시아를 배경으로 지식인 계급, 귀족 계급의 몰락과 부유 상인 계급의 성장을 다뤘다.

러시아 혁명은 1917년 러시아에서 두 차례 일어나 마르크스주의에 입각한 세계 최초의 사회주의 국가인 소련정권이 수립된 혁명이다. 이 혁명으로 러시아 왕실 및 귀족 사회가 완전히 무너졌다.

주인공 라넵스까야는 5년 만에 프랑스에서 집안 대대로 내려온 러시아 영지로 돌아온다. 집안이 기울었지만 여전한 그녀의 낭비벽으로 인해 모든 재산을 탕진하고 이제는 영지의 벚꽃동산마저 뺏길 위기에 처한다.

하지만 가족들은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못한 채 시간만 흘러간다. 결국 벚꽃동산은 경매로 넘어가고, 농노에서 부자가 된 로빠힌이 낙찰받게 된다.

라넵스까야 부인은 배우 남명지와 서송희, 오빠 가예프 역은 정인범·김인수, 외동달 아냐는 차세인·이규빈, 수양딸 바랴 역인 안영은 배우가 맡았다.

부자 상인 로빠힌 역은 조환·최세용 배우가, 만년 대학생 뻬쨔는 유성곤·장정인 배우, 하녀 두냐샤 역은 안나영·이지현(메이제이 리)가 열연한다.

또 가정교사 샤를로따의 조한나·이시향, 늙은 하인 피르스 역의 김진근·강희만·박장용, 이웃지주 삐쉭의 서준호·조희재, 젊은 하인 야샤의 유영진·서강석·염인섭, 사무원 에삐호도프의 김태형 배우의 연기도 눈여겨 볼만 하다.

늙은 하인 피르스 역의 강희만 배우. 안똔체홉학회 제공
늙은 하인 피르스 역의 강희만 배우. 안똔체홉학회 제공

이번 공연을 관람한 관객들의 후기도 호평일색이다.

안똔체홉의 작품의 팬이라는 한 관객은 “이제는 대사까지 다 알 정도로 많이 봤는데 여전히 2시간 40분 동안 재밌는 이유가 뭘까 고민해봤다”면서 “배우의 연기와 음악이 적절히 어울리는 것이 너무나 매력적”이라고 말했다.

또다른 관객은 “겹치는 이미지 하나 없이 모든 등장인물을 개성있게 연기해 주는 배우들이 놀랍다”면서 “코로나만 아니었다면 상업극은 명함도 못 내밀 만큼 연극계에 큰 영향을 끼쳤을 완벽한 작품”이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한편, 이번 공연을 올린 안똔체홉학회 측은 배우와 관람객의 건강 관리를 위해 주기적인 소독과 사회적 거리두기를 진행 중이다. 좌석배치와 열 감지 체크를 통해 관객들이 불편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