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업익·순익률 30% 넘는 초알짜 상장사 16곳
영업익·순익률 30% 넘는 초알짜 상장사 16곳
  • 신용수 기자 (press@straightnews.co.kr)
  • 승인 2020.0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출 1조 넘는 기업 중 KT&G 유일
펄어비스·더블유게임즈·리노공업·광주신세계 포함
국내 상장사 2000곳 중 지난해 부채비율이 100% 미만이고 영업이익률(영업익률)과 당기순이익률(순익률)이 동시에 30% 넘는 기업은 16곳인 것으로 조사됐다. CXO연구소 제공
국내 상장사 2000곳 중 지난해 부채비율이 100% 미만이고 영업이익률(영업익률)과 당기순이익률(순익률)이 동시에 30% 넘는 기업은 16곳인 것으로 조사됐다. CXO연구소 제공

국내 상장사 2000곳 중 지난해 부채비율이 100% 미만이고 영업이익률(영업익률)과 당기순이익률(순익률)이 동시에 30% 넘는 기업은 16곳인 것으로 조사됐다.

30일 기업분석 전문 한국CXO연구소는 ‘2019년 국내 매출 2000대 상장사 중 부채비율이 100% 미만이면서 영업이익률과 순이익률이 30%가 넘는 초알짜 기업 조사’에서 이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조사 대상은 국내 매출 기준 상장사 2000곳이고 금융 및 지주사격에 있는 회사들은 제외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내 상장사 중 부채비율 100% 미만이면서 영업이익률과 순이익률이 동시에 30% 넘는 '초알짜 기업'은 유가증권 기업 3곳, 코스닥 업체 13곳을 포함해 모두 16곳으로 파악됐다.

매출액이 1조원 넘는 대기업 중에는 KT&G가 유일했다. 이 회사의 작년 매출은 2조9426억원인데 영업이익은 1조1345억원으로 영업이익률은 38.6%에 달했다. 같은 기간 순이익은 8913억원으로 순익률 30.3%를 기록했다. 부채비율은 17.1% 수준으로 안정적이라는 평이다.

매출액이 1000억원 넘는 기업군 중에서는 4곳이 이름을 올렸다. 게임업체 펄어비스와 더블유게임즈를 비롯해 코스닥 업체 리노공업과 신세계그룹 계열사인 광주신세계가 해당 기업들이다.

펄어비스의 작년 매출은 4556억원인데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1596억원, 1407억원으로 영업이익률과 순이익률은 각각 35%, 30.9%인 것으로 나타났다. 부채비율은 29.6%로 파악됐다.

더블유게임즈는 매출 2002억원에 영업이익 783억원, 순이익 1102억원으로 영업이익률과 순이익률은 각각 39.1%, 55.1%였다.

초알짜 기업 16곳 중 영업이익률이 50%를 넘는 기업은 온라인 광고회사 '에코마케팅'(57.9%), 화장품 생산업체 '케어젠'(55.2%), 의료기기 제조업체 '클래시스'(52%) 등 3곳이었다.

순이익률이 50%를 넘은 곳은 더블유게임즈를 포함해 세 군데였다. 가장 높은 곳은 방송통신 장비제조사 모베이스로, 지난해 순이익률은 67.1%였다. 매출 280억원 중 순이익이 188억원에 달한다. 에코마케팅은 영업익률과 순익률(53.2%)이 동시에 50%를 넘어섰다.

30대 그룹 계열사 중에서는 KT&G, 광주신세계와 함께 두산그룹 계열사인 두산솔루스가 포함됐다. 두산솔루스는 지난해 영업이익률과 순이익률은 각각 46.6%, 34.2%로 파악됐다. 부채비율도 69.9%로 재무건전성이 양호했다. 다만 최근 두산솔루스는 그룹에 위기가 닥치면서 매각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두산밥캣도 지난해 영업이익률과 30%가 넘는 순이익률을 기록했다. 다만 두산밥캣은 북미, 오세아니아, 유럽 지역 등에서 19개의 종속회사를 두고 있는 외국기업지배지주회사여서 이번 조사에서는 제외됐다.

지난해 매출 100대 기업(금융 및 지주사 포함) 중 순익률 30% 넘는 기업으로는 KT&G를 비롯해 네이버(35.7%), SK(45.6%), SK이노베이션(43%)이 포함됐다. 삼성전자의 지난해 순익률은 9.1%로 파악됐다.

이번 조사와 관련해 오일선 CXO연구소장은 “국내 상장사 2천대 기업의 평균 영업익률은 5%, 순익률은 3% 수준인 것을 감안할 때 두 항목 모두 30%를 넘는다는 것은 그만큼 고부가가치를 창출한다는 의미가 크다”며 “국내 기업들도 고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새로운 먹거리 산업을 발굴하는 것이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