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LG화학 법인장 등 한국인 2명, 가스누출 사고에 구속…"조사 적극 협조"
인도 LG화학 법인장 등 한국인 2명, 가스누출 사고에 구속…"조사 적극 협조"
  • 신용수 기자 (press@straightnews.co.kr)
  • 승인 2020.0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화학이 LCD(액정표시장치) 편광판 사업을 중국 화학소재 업체 ‘산산’에 매각한다. 연합뉴스

 

[스트레이트뉴스 신용수 기자] 지난 5월 인도에서 발생한 LG화학 가스 누출사고와 관련해 LG화학 계열사 법인장 등 한국인 직원 두 명이 현지 경찰에 체포됐다. 이에 LG화학은 사고 조사에 적극 협조해 성실하게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냈다.

8일(현지시간) 외교 당국과 LG폴리머스인디아 등에 따르면 인도 안드라프라데시주 경찰은 전날 법인장과 기술 고문 등 LG폴리머스의 한국인 직원 두 명과 현지 직원 등 12명을 과실치사, 독성 물질 관리 소홀 혐의 등으로 체포했다.

이들은 이후 현지 법적 절차에 따라 구속돼 구치소에 수감됐다. 경찰은 조사 후 60일 이내에 기소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이 기간 내에 LG폴리머스 측의 보석 신청이 받아들여지면 불구속으로 수사가 진행될 가능성이 있다.

LG폴리머스는 LG화학이 1996년 인도 시장에 진출하며 인수한 현지 첫 사업장이다. 안드라프라데시주 비사카파트남의 이 법인에는 한국인 직원 네 명이 근무 중이었다. 지난 5월 7일 해당 공장에서는 독성의 스티렌 가스가 누출돼 수백명이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이 가운데 12명이 사망했다.

주 정부는 사고 후 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사고 경위를 조사했으며 7일 성명을 내고 경영진의 부주의와 시스템 오작동 등 회사의 관리 태만 과실로 사고가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사고 조사위는 보고서에서 21개 주요 원인 가운데 20개가 회사 경영진 책임이라고 지목하고, 공장을 주거지에서 멀리 떨어진 곳으로 이전하라고 권고했다. 주 경찰은 이런 조사위의 보고서가 공개되자마자 곧바로 수사를 시작했다.

이에 대해 LG화학 측은 "그동안 사고 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했으며 앞으로도 성실하게 대응해 나가겠다"며 "유가족과 피해자를 위해서도 정부 기관과 협의해 가능한 모든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LG화학은 사고 이후 200여명의 전담 조직을 꾸려 현지 주민들을 지원하고 있다. 현재는 주 고등법원의 공장 봉쇄 명령에 따라 활동을 중단했지만 명령 해제 즉시 생활용품 지원 등 활동을 재개하겠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