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조사] 턱밑까지 추격한 통합당 지지도...민주당 '아찔'
[여론조사] 턱밑까지 추격한 통합당 지지도...민주당 '아찔'
  • 강인호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0.0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35.6% vs 통합당 34.8%, 불과 0.8%p 격차
도표=리얼미터
도표=리얼미터

6일 발표된 정당 지지도 조사에서 미래통합당이 더불어민주당과의 격차를 오차범위(95% 신뢰수준 ±2.5%포인트) 내인  1% 미만단위로 좁혔다.

TBS 의뢰로 리얼미터가 지난 3∼5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 1천51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에서 민주당은 2.7%포인트 떨어진 35.6%, 통합당은 3.1%포인트 오른 34.8%였다.

이번 통합당 지지도 수치는 지난 2월 창당 당시(33.7%)를 넘는 최고치다. 이로써 두 당의 지지도 차이는 불과 0.8%포인트다.

민주당은 30대(35.6%·10.1%p↓)와 여성(36.2%·3.4%p↓)에서 지지도 떨어진 반면, 통합당은 여성(33.1%·5.2%p↑)과 중도(37.0%·4.3%P↑)층에서 지지도 상승을 견인했다.

지역별로 통합당 지지도는 부산·울산·경남(44.9%)과 대구·경북(49.9%)에서 전주보다 각각 9.0%p, 8.4%p 껑충 뛰었고, 민주당은 대구·경북(19.0%), 부산·울산·경남(26.6%), 경기·인천(37.4%)에서 하락한 반면, 광주·전라(58.3%)에서는 3.8%p 상승했다.

특히 서울에서는 통합당(37.1%)이 민주당(34.9%)를 넘어서 민주당에 대한 민심 이반이 두드러졌다.

정부여당의 최근 부동산 대책과 국회 단독 강행처리로 중도층은 물론 전통적 지지 기반에서도 긍정에서 부정으로 돌아선 것으로 풀이된다. 

이 밖에 정당에 대한 지지도는 ▲정의당 4.8%(0.1%p↓) ▲열린민주당 4.1%(0.3%p↑) ▲국민의당 2.6%(1.0%p↓) 순이었다. ▲무당층 15.6%(0.2%p↑)이었다.

리얼미터는 "부동산 정책에 대한 일부 반발 심리와 함께 통합당 윤희숙 의원의 본회의 발언, '독재·전체주의'를 언급한 윤석열 검찰 총장의 연설과 이에 대한 민주당의 반응 등이 종합적으로 영향을 끼쳤다"고 분석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에서 '긍정'은 44.5%로 전주보다 1.9%포인트 떨어졌다. 반면 '부정'(51.6%)은 전부보다 2.2%포인트 올라 4주째 긍정 평가를 넘는 수치를 기록중이다. 모름·무응답은 3.9%였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도표=리얼미터
도표=리얼미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