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4 22:35 (일)
한파 녹이는 분양시장…1월 3만9500가구 나온다
한파 녹이는 분양시장…1월 3만9500가구 나온다
  • 김영배 기자 (youngboy@daum.net)
  • 승인 2021.0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동산114 조사, 1분기 11만34000가구 분양
지난해 1분기 분양실적 대비 2배가 넘는 물량
예정대로 분양될 경우 2002년 이후 최다 기록

연초는 겨울철 추위와 설 연휴 등이 맞물려 통상 분양시장 비수기로 꼽히지만 올해는 사뭇 다른 분위기다.

계절적 비수기로 통하는 1월 분양시장지만 2021년 청약시장은 그 어느 때보다 열기가 뜨거울 전망이다. 계속되는 집값 오름세에 청약수요가 이어지면서 1월에만 4만가구에 가까운 새 아파트가 분양시장에 나온다.

7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2021년 1분기 민영아파트 분양예정 물량은 112곳, 11만3429가구(임대 포함, 총 가구수 기준)로 집계됐다.

청약업무 이관과 코로나19로 저조했던 2020년 1분기 분양실적(3만2685가구)과 비교하면 3.5배에 달하는 것이며, 4분기 실적(8만927가구)에 비해서도 많은 수준이다. 11만 가구가 계획대로 분양될 경우, 1분기 기준 집계를 시작한 2002년 이래 역대 최다 분양실적을 기록하게 될 전망이다.

◇ 대단지 아파트 분양 이월…1분기 물량 증가에 영향

월별로는 1월 3만9541가구를 비롯해 2월 3만9971가구, 3월 3만3917가구 등 월 평균 3만 가구 이상이 분양된다.

이처럼 1분기 물량이 늘어난 데에는 2020년말 예정됐던 대단지 분양 일정이 조정된 영향이 한 몫을 한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올해 1분기 분양을 앞둔 1000가구 이상 대규모 단지 40곳(7만4896가구) 가운데 15곳(3만686가구)은 분양 일정이 미뤄진 사업지로 조사됐다.

지난해 11월 말 조사 당시 12월 분양을 계획했던 서울 서초구 반포동 래미안원베일리(2990가구, 2월 예정)와 인천 부평구 청천동 e편한세상부평그랑힐스(5050가구, 1월 예정), 부산 동래구 온천동 래미안포레스티지(4043가구, 2월 예정) 등이 대표적인 사례다.

◇ 1분기 분양물량은 경기>인천>경남>대구 순으로 많아

지역별로는 경기도가 4만2377가구로 가장 많고, 이어 인천 (1만8430가구), 경남(1만1143가구), 대구(8437가구), 충북(5718가구), 부산(4976가구), 서울(3953가구) 순이다. 수도권이 6만4760가구로, 지방 4만8669가구에 비해 1만 가구 이상 많다.

수도권에서는 경기도에서 압도적으로 많은 물량이 풀린다. △의정부시 고산동 의정부고산수자인디에스티지(2407가구) △용인시 고림동 힐스테이트용인둔전역(1721가구) △수원시 세류동 수원권선6구역(2175가구) △광명시 광명동 광명2R구역재개발(3344가구) 등 대규모 단지들이 분양에 나설 예정이다. 상대적으로 커뮤니티와 인프라가 잘 갖춰진 대단지에 청약수요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성남, 수원, 광명 등 광역 교통망이 잘 갖춰진 지역의 분양 선전이 기대된다.

인천은 지난해 청약 경쟁이 치열했던 연수구, 부평구, 서구 등에서 공급이 이어질 예정이다. △부평구 청천동 e편한세상부평그랑힐스(5050가구) △연수구 송도동 송도자이크리스탈오션(1503가구) △서구 당하동 검단신도시우미린(1180가구) 등이 분양을 앞두고 있다.

서울에서 임대를 제외한 민영 아파트 분양예정 물량은 3458가구로, 직전 분기(1130가구)에 비해 늘었다. △서초구 반포동 래미안원베일리(2990가구) △서초구 반포동 반포KT부지(140가구) △송파구 오금동 송파오금아남(328가구) 등 강남권에서도 물량이 풀릴 예정이다.

지방에서는 경남이 1만1143가구로 가장 많다. △김해시 신문동 김해율하두산위브(4393가구) △창원시 교방동 창원교방1구역재개발(1538가구) △거제시 상동동 거제상동동더샵(1288가구) 등이 분양을 앞두고 있다.

대구에서는 △수성구 파동 수성더팰리스푸르지오더샵(1299가구) △달서구 송현동 한양수자인더팰리시티(1021가구) △서구 평리동 서대구역화성파크드림(1404가구) 등 8437가구가 공급될 전망이다.

충북에서는 △청주시 오송읍 오송역파라곤센트럴시티(2415가구) △청주시 봉명동 봉명1구역재건축(1745가구) 등 대단지를, 부산은 △동래구 온천동 래미안포레스티지(4043가구) △남구 대연2구역재건축(449가구) 등 정비사업 물량을 주목할 만하다.

여경희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지난해 청약 열기가 연초 분양시장에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2020년 1월 4만3268가구였던 미분양 물량이 11월 2만3620가구로 크게 줄었고, 청약통장 가입자수가 2700만명을 넘어서는 등 새 아파트에 대한 선호는 갈수록 커지는 추세"라며 "여기에 올해 주택시장 상승 전망이 우세해지면서 아직 내 집 마련을 하지 못한 실수요자들의 초조함도 커지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또 여경희 수석연구원은 "올해 1분기에 공급되는 물량에 관심을 갖는 수요가 상당할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7월부터 3기 신도시 등 수도권 사전청약이 시작되는 만큼 수요 분산 효과가 일부 나타날 수 있고, 지방에서는 공급물량이 적은 울산과 세종의 선전이 예상되는 가운데, 전매가 가능한 일부 지역으로 청약 수요가 유입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