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론조사
文대통령 취임 6개월 지지도 73%...YS 이어 역대 2위(갤럽)민주48% > 한국9% > 바른·국민 6% > 정의4%, 무당층 26% 대선 후 최대
이제학 기자 | 승인2017.11.03 10:55

북핵위기로 세계정세가 불안한 가운데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방한을 앞둔 시점에서 취임 6개월을 맞는 문재인 대통령의 국민 지지도는 73%로 고공행진을 계속하여 YS(김영삼 전 대통령)에 이어 역대 2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3일 <한국갤럽>에 따르면, 지난달 31일부터 지난 2일까지 사흘간 전국 성인 1천6명에게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를 조사한 결과 전주와 동일한 73%를 기록하며 추석 연휴 이후 4주 연속 70%대의 고공행진을 이어갔다. 부정평가는 1%포인트 낮아진 18%였고 8%는 의견을 유보했다(어느 쪽도 아님 4%, 모름/응답거절 4%).

연령별로는 긍/부정률은 20대 91%/4%, 30대 82%/11%, 40대 78%/14%, 50대 62%/26%, 60대+ 57%/32%다.

문 대통령 지지율은 역대 대통령의 취임 6개월 지지율을 비교하면 취임직후 하나회 척결, 역사 바로 세우기, 공직자윤리법 개정, 금융실명제 도입 등 일련의 대개혁을 단행했던 김영삼 전 대통령의 83%에 이어 역대 2위에 해당하는 수치다.

문 대통령에 이어 박근혜 59%, 김대중 56%, 노태우 53%, 노무현 29%, 이명박 24% 순이었다.
취임 6개월 시점 직무 긍정률이 가장 낮은 이명박 전 대통령은 당시 미국산 소고기 수입 반대 촛불 집회가 지속 중이었고, 노무현 전 대통령은 측근 불법 선거자금 논란이 있었다.

지지정당별에 있어서 대통령 직무 긍정률은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에서 95%, 국민의당 지지층에서 64%,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층에서 54%다. 바른정당 지지층에서는 긍정률(48%)과 부정률(41%) 격차가 크지 않았고 자유한국당 지지층에서는 긍정률(30%)보다 부정률(58%)이 높았다.

긍정 평가 이유로는 '소통 잘함·국민 공감 노력'(17%)과 '개혁·적폐청산·개혁의지'(15%)가 주로 거론됐다. 부정 평가 이유로는 '과거사 들춤 및 보복정치'(22%)와 '북핵·안보'(9%)가 큰 비중을 차지했다.

한편 정당지지도에 있어서는 더불어민주당 48%, 자유한국당 9%, 바른정당 6%, 국민의당 6%, 정의당 4%, 기타 정당 1%, 없음/의견유보 26%다. 이처럼 민주당은 3%포인트 상승했고 한국당과 바른정당은 각각 1%포인트, 2%포인트 하락했으며 정의당도 3%포인트 하락했다.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층은 2%포인트 늘어 대선 이후 최대 수준이다.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표본을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해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3.1%포인트(95% 신뢰수준), 응답률은 17%(총 통화 5,840명 중 1,006명 응답 완료)였다. 아울러 보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갤럽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삼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이제학 기자  actorljh@hanmail.net
<저작권자 © 돌직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제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대문구 통일로107-39(충정로2가,사조빌딩310호)   |  대표전화 : 02-365-0604  |  기사제보 : straightnews.co.kr@gmail.com
등록번호: 서울 아02675  |  등록일자: 2013.06.04  |  발행인/편집인 : 이제학  |  공식계좌: 농협 301-0172-6261-71 주식회사 돌직구
상호 : 주식회사 돌직구  |  등록번호 : 110-86-05984  |  편집국장 : 김상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형목
Copyright © 2017 돌직구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