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국정농단 재판에 대기업 총수 '줄소환'
박근혜 국정농단 재판에 대기업 총수 '줄소환'
  • 이태희 기자 (babydo@hanmail.net)
  • 승인 2018.0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8일, 11일 열리는 박근혜 전 대통령 국정농단 재판 법정에 대기업 총수들이 대거 출석한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지난 2016년 12월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국정조사 1차 청문회에서 안경을 고쳐쓰고 있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지난 2016년 12월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국정조사 1차 청문회에서 안경을 고쳐쓰고 있다.

7일 법원에 따르면 오늘 8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열리는 박 전 대통령의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뇌물) 등 혐의 105차 공판에는 손경식 CJ그룹 회장이 증인으로 나올 예정이다.

11일 공판에는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구본무 LG그룹 회장, 허창수 GS그룹 회장이 증인석에 앉는다. 함께 증인으로 채택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은 지난 3일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다.

앞서 9일에는 박광식 현대자동차그룹 부사장, 김창근 SK이노베이션 이사회의장, 박영준 SK수펙스추구협의회 부사장이 출석한다.

검찰과 박 전 대통령 측 국선변호인은 이들 총수 및 임원들을 상대로 미르·K스포츠재단에 출연금을 내게 됐을 당시의 정황 등을 놓고 신문을 진행한다.

검찰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은 지난 2015년 7월24일~25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소재 안가에서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및 김용환 부회장, 손 회장, 김 의장, 이재용(수감 중) 삼성그룹 부회장, 구 회장, 김 회장, 조 회장 등 대기업 총수들과 순차적으로 단독 면담을 가졌다. 

아울러 그 자리에서 이들에게 문화(미르), 체육(K스포츠) 관련 재단법인을 설립하려고 하는데 적극 지원을 해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후 청와대 지시를 받은 전국경제인연합(전경련)은 같은 해 10월23일 전경련 회관에서 삼성, 현대차, SK, LG, GS, 한화, 한진, 두산, CJ 임원 회의를 개최해 그룹별 출연금 할당액을 전달했다.

검찰 공소사실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이 전경련 소속 18개 그룹으로부터 강제 모금한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 출연금 규모는 774억원이다.

박 전 대통령은 기업들의 재단 출연과 관련해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및 강요 혐의를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