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방북 초청…文 "여건 만들어 성사" 일단 수용
김정은, 방북 초청…文 "여건 만들어 성사" 일단 수용
  • 고우현 기자
  • 승인 2018.0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전달한 '방북 초청'이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친서 내용에 대해 "여건을 만들어서 성사시켜나가자"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또 "북한과 미국간에 조기 대화가 반드시 필요하다"고도 언급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본관에서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과 인사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본관에서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과 인사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가진 김영남 상임위원장과 김여정 부부장 등 북한 고위급대표단과의 오찬을 겸한 접견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청와대는 김 부부장은 김 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온 것이라고 설명한 뒤 김 위원장은 이른 시일 내 만날 용의가 있으니 편한 시간에 방북해달라고 문 대통령에게 요청했다고 밝혔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방북 초청에 문재인 대통령이 "여건을 만들어 성사시키자"고 답한 것과 관련해 청와대 관계자는 10일 "(요청) 수락이라고 볼 수 있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갖고 문 대통령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 등 북한 고위급 대표단과 가진 접견 결과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김정은 위원장 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방한해 이날 문 대통령과의 접견에서 남북관계 개선의지를 담은 친서를 전달했다.

그러면서 김 부부장은 "문 대통령을 빠른 시일 안에 만날 용의가 있다. 편한 시간에 북한 방문을 요청한다"는 김정은 위원장의 초청 의사를 구두로 전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앞으로 여건을 만들어서 성사시켜나가자"라는 뜻을 밝혔다. 김 위원장의 친서는 문 대통령만 받아봤다.

김 대변인은 이어 "문 대통령은 접견에서 북한 고위급 대표단과 우호적 분위기 속에서 남북관계와 한반도 문제 전반에 대해서 폭넓은 논의를 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서도 북미간에 조기대화가 반드시 필요하다. 미국과의 대화에 북쪽이 보다 적극 나서주길 바란다"고 당부한 뒤 "북한대표단의 방한으로 평창올림픽이 평화올림픽이 되고 한반도 긴장완화, 평화정착 및 남북관계 개선의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김 대변인은 "남북은 이번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마련된 한반도 평화와 화해의 좋은 분위기를 이어가고 남북간 대화와 교류협력을 활성화해나가자는데 인식을 같이 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