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자의 페미렌즈] 남자문제는 정말 누구 탓일까
[편집자의 페미렌즈] 남자문제는 정말 누구 탓일까
  • 정정은(출판기획자) (webmaster@straightnews.co.kr)
  • 승인 2018.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미니즘의 물결이 우리 사회를 휩쓴 지금, 현실에서는 정반대의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다. 지금은 여성이 우위인 시대이며, 오히려 남성이 역차별을 받고 있다는 것이다. 이런 ‘남자’ 문제 제기는 페미니즘의 물결이 두 차례 거쳐갔던 서구에서 먼저 있었고, 실제로 호주에서는 불리한 남자에 초점을 맞춘 보상교육이 시행되기도 했다.

우리 사회 못지않게 ‘남성우위’의 사회로 평가되는 일본에서 출간된 <남자문제의 시대>는 내용상 문장 속에서 ‘일본’이라는 단어를 ‘한국’으로 바꿔 읽어도 될 만큼 여러 면에서 우리에게도 합당한 시사점과 논점을 던진다.

우리나라에서도 학업, 취업, 결혼, 군대문제 등에서 남자가 ‘불리’하며 여자가 많은 혜택을 받고 있다는 식으로 남자의 괴로움을 강조하는 주장들이 힘을 얻곤 한다.

그렇다면 정말 ‘여성우위의 시대’가 도래한 것일까. 남자는 피해를 보고 있기에, 지원이 필요한 대상일까. 

여성이 남성과 같은 ‘인간’으로 대접받을 권리를 쟁취하려는 투쟁에 이어, 교육과 노동 등 사회적인 지위를 얻는 데서 차별받지 않을 권리를 요구하는 과정에서 근거가 된 것은, 아직은 전반적으로 남성이 우위인 사회이며 여성이 교육받을 기회나 취업할 기회, 우월한 지위를 획득할 기회 등을 부당하게 얻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었다.

하지만 요즘은 상황이 다른 것도 같다. 우리나라에서도 공무원 시험이나 상위학교 진학, 행정고시 합격률 등에서 여자가 남자를 앞서고 있다는 보도들이 이어진다. 마치 여성이 더 이상은 불리하지 않다는 사실을 강조하려는 것처럼. 

이렇게 일견, 여성이 더는 불리하지 않으며, 오히려 남성보다 우위에 있는 것 같은 ‘착시현상’은 현실에서 또 다른 주장들을 낳았다. 여성이 더 이상 불리하지 않은데, 왜 ‘여성부’ ‘생리휴가’ ‘총여학생회’ ‘여성전용주차장’ ‘여학생휴게실’ 등 여성을 ‘우대’하는 정책이나 제도가 필요하냐는 것이다.

우리나라에서는 특히 남성에게만 부여된 징병의 의무 탓에 한쪽 성(性)에만 혜택, 또는 기회가 유달리 기운 것 같은 느낌도 있다. 

세상 대부분의 일들이 그렇듯, 이런 문제와 주장의 대립은 우리나라에서만 일어나는 일이 아니다. 오히려 ‘남자문제’에 대한 문제 제기는 여권신장의 목소리가 더 크게, 더 일찍이 두드러졌던 서양 여러 나라에서 먼저 있었다.

이러한 남자문제는 ‘학력 경쟁’이 격화되며 두드러진 현상이다. 영국의 GCSE(중등교육자격시험), OECD 국가 학생들의 학업성취도평가인 PISA, 미국의 대학교 학부과정 진학률, 독일의 김나지움 진학률 등에서 모두 여자의 성적이 남자보다 높거나 진학률이 높았던 것이다. 호주에서는 남자의 학업부진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2천만 달러의 교육예산을 의무교육 단계에 투입하기도 했다. 

이러한 남자문제의 원인을 찾는 양상은 크게 두 가지로 나뉜다. 문제를 부진한 남자 개인에게서 찾는 관점과, 가해자인 ‘여자’를 상정하는 관점이다. 전자의 관점으로 보면 남자는 경쟁에서 밀려난 ‘패배자’가 되고, 후자의 관점으로 보면 남자는 여성이 우대받는 불리한 입장 탓에 패배한 ‘피해자’가 된다. 

서양에서 학령기 남자의 문제에 집중했던 것과 달리, 일본과 우리나라에서는 청년기 남자에 더 문제가 집중된다. 문제의 초점은 취업과 결혼을 통해 사회의 남성 일원인 ‘어른’으로서 자리 잡지 못하는 남자에 맞춰진다.

앞에 말한 패배자/피해자 관점을 거칠게 대입해보자면, 결혼과 연애에 관심이 없는 남자들을 ‘초식남’으로 정의하거나 취업/연애/결혼을 포기한 ‘3포 세대’라 부를 때는 남자를 ‘패배자’로 상정하는 것이며, 공부를 잘하는 혹은 군대에 가지 않아도 되는 여자에게 밀려 취업에 실패한 남자는 ‘피해자’로 보는 것이다. 

확실히 남성과 동등한 사회적 지위를 획득하거나, 더 많이 버는 여성들은 점점 늘어나고 있다. 하지만 남성과 여성 노동자 중 비정규고용 비율을 살펴보거나, 동일 시간 노동 대비 급여액을 살펴보면, 혹은 국회의원이나 고위직 공무원, 기업 경영진의 여성 비율을 살펴보면, 여전히 압도적인 남성우위의 상태가 지속되고 있다는 것이 드러난다.

책은 교육현장에서의 젠더문제에도 초점을 맞추고 있다. 원칙상의 ‘남녀평등’이 제도나 법의 형태로, 그리고 사회 구성원들이 중시하는 가치로 공유되고 있는 상황에서, 여자든 남자든, 한쪽이 차별당하는 교육방침이 있어서는 안 된다.

문제는 이 ‘평등’이라는 가치와 남자와 여자를 구분하지 않고 ‘개성을 중시하는’ 교육을 동시에 추구하려면 피할 수 없는 딜레마가 생산된다는 것이다. 이 딜레마는 일본의 ‘남녀평등교육’ 연구실천 학교로 지정된 한 초등학교의 사례를 통해 직접적으로 느낄 수 있다. 

이렇듯 교육현장에서 평등과 개성 존중이란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아들이기 힘들다는 현실의 근저에는, 교사와 교육제도의 대처만으로는 극복하기 힘든 사회구조적 문제가 있다.

결국 모두가 진정으로 평등한 교육현장, 더 나아가 그런 사회를 이루기 위한 목적으로 젠더 관점을 교육에 도입하기 위해서는 단지 ‘똑똑한 여자’와 ‘덜떨어진 남자’의 문제로 대비해서도, 불리한 한쪽 성(性)에 어떤 혜택이나 보상을 하느냐 하는 단순한 문제로 생각해서는 안 된다.

그러므로 교육에서의 젠더문제에 대처하려면 여성성에 대한 연구뿐 아니라 남성성(그리고 그 외의 성)에 대한 연구도 이루어져야 한다는 게 저자의 논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