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2기 공식 출범...공통과제는 '민생'
문재인 정부 2기 공식 출범...공통과제는 '민생'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0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윤도한(앞줄 오른쪽부터) 신임 국민소통수석, 강기정 신임 정무수석, 노영민 신임 비서실장이 임종석 비서실장의 인사 발표를 듣고 있다.
8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윤도한(앞줄 오른쪽부터) 신임 국민소통수석, 강기정 신임 정무수석, 노영민 신임 비서실장이 임종석 비서실장의 인사 발표를 듣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 후임으로 노영민 주중국대사를, 한병도 정무수석의 후임으로 강기정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각각 임명했다.

이른바 친문 인사들에게 중책을 부여한 문재인 대통령의 이번 인사는 경제성과에 속도감을 내 달라는 주문이 짙다는 평가가 나온다.

특히 노 신임 비서실장에게는 산업·경제 관련 국회 상임위원회에 몸을 담아왔던 경험을 토대로 경제 활력의 주체인 재계와의 소통을 기대했을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다.

아울러 강 신임 수석에게는 정무 역량을 통한 경제 정책의 입법적 뒷받침을 기대한 것으로 보인다. 재계와 국회와의 긴밀한 소통을 통해 국정 성과를 내겠다는 의지가 깃들어 있다. 

3선 국회의원 출신(17·18·19대)인 노 신임 비서실장은 2012년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 비서실장을 맡았던 '원조 친문(親文)' 인사다. 2017년 대선 때 조직본부장으로 대선 승리에 결정적인 기여를 하며 최측근으로 불려왔다. 

강 신임 정무수석도 3선 의원 출신이다. 2017년 대선 당시 문재인 캠프의 총괄수석부본부장을 역임하는 등 대표적인 친문 인사로 꼽힌다. 

국정철학과 정책 방향을 공유하고, 자신의 의중을 간파할 수 있는 핵심 친문 인사를 전진 배치한 것은 집권 3년차 국정 장악력을 높이고 성과 창출에 고삐를 바짝 죄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이라고 풀이된다.

산업현장에서의 근무 경험이 있는 노 신임 비서실장은 17~19대 국회 시절 지식경제위원회 위원과 19대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위원장을 역임하며 산업·경제분야 상임위에 10여년 넘게 몸을 담아왔다. 

정무적인 영역과 함께 정책적인 식견에도 기댈 수 있는 참모를 측근에 배치에 본격적인 성과를 내보겠다는 대통령의 의지가 반영됐을 것이란 평가다. 기업들과의 원활한 소통에 대한 기대감도 함께 착용했을 것으로 보인다. 

강 신임 수석에게는 국회 문턱을 넘어야 하는 규제개혁 및 혁신법안 처리에 대한 역할을 기대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강 수석은 19대 국회에서 공무원연금개혁안 등을 처리하며 사회적 대타협을 이뤘던 장본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