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영 양천구청장 "주민소환 추진, 악의적인 정치 공세"
김수영 양천구청장 "주민소환 추진, 악의적인 정치 공세"
  • 강인호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0.0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소환 추진 시민단체는 박근혜 지지했던 보수성향 단체"
김수영 양천구청장
김수영 양천구청장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이 한 시민단체가 자신에 대한 주민소환을 추진하는 것에 대해 "악의적인 정치 공세"라고 주장하며 "담대하게 구정을 이끌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 구청장은 11일 입장문을 발표하고 "시민단체의 사무총장이 주민소환 청구인 대표자로 나선 것부터 주민청구의 '정치적 목적'에 깊은 의구심이 들 수밖에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양천구에 따르면 이번 주민소환을 주도한 청구인은 대표자 김순환 서민민생대책위원회 사무총장으로, 이 단체는 1988년 설립돼 2012년에 '박근혜 대통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국민소통본부 서민민생대책위원회'로 활동한 적이 있다.

지난해 12월에는 자유한국당 정갑윤 국회의원(울산 중구)을 위원장으로 추대하는 등 대표적인 보수성향의 시민단체로 알려졌다.

김 구청장은 "주민소환에 관한 법률 제10조(서명 요청 활동의 제한)에 따르면 2020년 4월15일 총선으로 인해 2월 15일부터 총선이 끝날때까지는 주민서명을 받을 수 없다"며 "선거 전에 서명을 받을 수 있는 기간이 며칠되지 않음에도 굳이 지금 주민소환을 진행하는 시도 역시 총선에 영향을 주기 위한 '불순한 목적을 가진 정치공세'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또한 "주민소환의 청구 이유인 '하나로 마트 입점 관련 직권남용, 오목교 무허가 건축물 철거관련 직무유기' 등에 대해서는 양천구에서 정당한 절차 및 규정에 따른 행정행위라고 언론을 통해 수차례 밝혀왔다"며 "이를 악의적으로 이용하는 것에 대해서는 법적으로 강력히 대응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수사가 진행 중인 사항에 대해서는 성실하게 조사에 임했고, 아직 수사가 마무리 되지 않아 결과도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 이런 사건이 발생해 매우 안타까우며 주민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말을 이었다.

김 구청장은 "저는 2018년 지방선거에서 61%가 넘는 압도적인 지지율로 당선된 재선 구청장으로서 양천구민이 저에게 맡겨주신 책무를 엄중하게 받아들여 흔들리지 않고 담대하게 구정을 이끌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순환 서민민생대책위원회 사무총장은 이날 양천구 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주민소환투표청구인대표자 증명서’를 받아 김 구청장에 대한 주민소환 서명 요청 활동을 시작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