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진영 '비례정당' 탄생할까?...시민단체 '선거 연합' 제안
진보진영 '비례정당' 탄생할까?...시민단체 '선거 연합' 제안
  • 강인호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0.0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권자전국회의 "미래한국당 꼼수 저지"
민주당과 원외 의원 '선거 연합'형태
주권자전국회의 등 시민단체들이 28일 서울 흥사단 대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주권자전국회의 등 시민단체들이 28일 서울 흥사단 대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시민단체들이 정치개혁에 동의하는 정당의 비례대표 후보를 모아 만든 '선거연합 정당'을 창당해 총선을 치를 것을 제안했다.

주권자전국회의 등 시민단체들은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흥사단 대강당에서 '미래한국당 저지와 정치개혁완수를 위한 (가칭)정치개혁연합 창당 제안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시민단체는 "미래통합당이 미래한국당이란 위성정당을 내세워 꾸미는 술수는 국민 전체를 기만하는 것"이라며 "개정 선거법이 세계사에서 유래를 찾을 수 없는 미래통합당의 사악한 꼼수 앞에서 무력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미래한국당이란 꼼수를 저지하고, 정치개혁을 완수하기 위해 선거연합 정당을 만들어야 한다"며 "정치개혁 완수에 동의하는 모든 정당 비례후보를 모아 '정치개혁연합'(가칭) 이름 아래 선거를 치르고, 선거 뒤 당선자들을 본래 소속 정당으로 돌려보내 정치개혁을 완수하게 하자"고 제안했다.

시민단체는 "반개혁에 맞서 정치개혁을 완수하기 위해 연합정치는 불가피한 선택"이라며 "모든 정당은 각자의 정파적 이익을 촛불 시민 앞에서 겸허하게 내려놓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민단체는 자신들이 제안한 '비례정당'은 위성정당인 미래통합당(통합 전 자유한국당)이 비례대표 의석수 확보를 위해 급조한 미래한국당과 다르다고 주장했다.

시민단체는 위성정당과 달리 '선거연합 정당'은 뉴질랜드 등 국가들에서도 여러 사례가 있다며, 정책적 협력을 위해 여러 정당이 각자의 정체성을 가지고 연합한 정당이라며 차별성을 부여했다.

시민단체는 조만간 창당발기인대회를 열고, 다른 정당들과 협력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한편 민주당도 진보 성향 원외 의원들과 연대한 '연합정당'을 창당하는 방안에 대해 주권자전국회의 측과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