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연준, 제로금리 시대 재개막..7000억달러 양적완화 가동
美 연준, 제로금리 시대 재개막..7000억달러 양적완화 가동
  • 장원주 기자 (jangwz@naver.com)
  • 승인 2020.0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1.25% → 0.00%~0.25%, 1%포인트 인하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사진=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15일(현지시간)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하기 위한 긴급 조치로 사실상 제로(0) 금리 시대를 다시 열었다. 또 7000억달러(약 843조5000억원) 규모의 국채와 주택저당증권(MBS)를 매입해 유동성 공급을 확대하기로 했다.

연준은 이날 기준금리를 밝혔다.

연준의 이 같은 조치는 오는 17일부터 이틀간 예정된 정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앞두고 두번째 이뤄진 것이다. 연준은 앞서 지난 3일 기준금리를 기존 1.50%~1.75%에서 1.00%~1.25%로 0.5%포인트 내린 바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연준은 17일 FOMC를 열지 않으며 이번 회의가 FOMC "대신"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연준은 중앙은행들의 글로벌 공조로 연준과 캐나다은행과 영란은행, 일본은행, 유럽중앙은행(ECB), 스위스중앙은행 등이 기존 달러 스와프 협정을 통해 전세계에 달러 유동성을 개선하기 위한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연준은 이날 성명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가 커뮤니티를 훼손하고, 미국을 포함해 많은 나라에서의 경제적 활동에 피해를 줬다"면서 "글로벌 금융 여건이 심각하게 영향을 받았다"고 평가했다.

또 "경제 데이터는 미 경제가 도전적 시기에 왔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면서 "코로나바이러스의 영향이 단기적으로 경제활동을 누르고 있으며, 경제 전망에 위험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다만 "지난 1월 FOMC 이후 들어온 정보는 노동시장이 여전히 2월까지 강하고 경제 활동은 완만한 속도로 증가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면서 "일자리 증가도 최근 수개월동안 평균적으로 견조하고 실업률은 여전히 낮다"고 평가했다.

또 연준은 유동성 공급 확대를 위해 7000억달러 규모의 국채와 MBS를 매입하기로 했다.

연준은 “가계와 기업의 신용 흐름을 지원하기 위해 국채 보유를 최소 5000억 달러, MBS 보유를 최소 2000억 달러 각각 늘릴 것”이라고 했다. 이에 따라 16일부터 약 400억달러씩 매입을 시작할 예정이다.

미 CNBC 등은 연준의 이 같은 조치가 양적완화(QE) 프로그램이라고 평가했다.
연준은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 제로금리와 양적완화 조치를 취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