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의원, "국난극복에 최선" 당 대표 출마 선언
이낙연 의원, "국난극복에 최선" 당 대표 출마 선언
  • 전성남 선임기자 (jsnsky21@naver.com)
  • 승인 2020.0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8월 29일 더불어민주당 대표선거 예정
유력 대권주자로 꼽히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일 더불어민주당 대표 출마를 선언했다.
유력 대권주자로 꼽히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일 더불어민주당 대표 출마를 선언했다.

[스트레이트뉴스=이제항 선임기자] 유력 대권주자인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여당 대표에 도전한다.

이낙연 의원(더불어민주당)은 7일 오후 "'국가가 위기에 처했을 때, 너는 어디에서 무엇을 했느냐?'는 훗날의 질문에 제가 대답할 수 있어야 한다고 판단했다”면서 8월 29일 당 대표 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이 의원은 “저는 당 안팎의 여러 의견을 들으며, 깊은 고뇌를 거듭했다."며 "민주당과 저에게 주어진 국난극복의 역사적 책임을 이행하는 데 모든 역량을 쏟아 최선을 다해야 한다는 결론에 이르렀다."고 강조했다.

이낙연 의원은 지금 우리는 중첩된 위기에 직면했다면서 국민의 성숙하고 적극적인 동참과 질병관리본부 등 의료진의 헌신한 코로나19의 재확산과 이에 따른 경제의 침체와 민생의 고통, 기존의 난제들로 격차의 확대, 청년층의 좌절, 저출생 고령화 같은 누적된 문제와 평화의 불안을 주요 현안으로 꼽았다.

이 의원은 “그런 국가적 위기 앞에 여야가 따로일 수 없으며, 21대 국회는 국난극복의 책임을 안고 출발했다” 며 “국회가 시급히 할 일은 많다”고 토로하며 선언문을 이어 갔다.

이 의원은  “▲ 첫째, 경제를 회생시키고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신산업을 육성해 고용을 창출하며 청년층 등 국민께 희망을 드리기 위한 ‘경제입법’조속 추진 ▲ 둘째, 양극화를 개선하고 사회안전망을 확충해 약자를 더 두텁게 보호하기 위한 ‘사회입법’이 절박 ▲ 셋째, 정치혁신과 권력기관 쇄신 등 지체된 개혁을 촉진할 ‘개혁입법’을 조속추진 ▲ 넷째, 한반도 평화 진전에 힘을 모으며 다양한 방법으로 지원 ▲ 다섯째, 정쟁을 멈추고 국민통합을 솔선하며 ‘일하는 국회’ 정착” 을 강조했다.

또한, “이 현안들을 적기 추진하기 위해 민주당 원내지도부와 함께 야당의 협력을 얻으며 최선을 다하겠고. 특히 민생과 평화를 위해 여야가 소통하며 지혜를 모으는 가칭 ‘민생연석회의’와 ‘평화연석회의’를 구성해 가동할 것을 여야에 제안” 하면서 “저에게 기회가 주어진다면, 두 연석회의가 충실히 운영되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이 의원은 “중첩된 위기 앞에 국민은 압도적 다수의석을 민주당에 주시면서, 그만큼의 책임을 맡기셨다”면서 “저를 포함한 민주당은 모든 역량을 결집한 최선의 태세로 위기를 이겨내야 한다”고 피력했다.

이어 이 의원은 위기 앞에 선 거대여당 민주당은 새로운 각오와 태세가 필요하다면서 어느 경우에도 거대여당의 본분을 다하는 ‘책임 정당’시현과 모든 과제에 성과로 응답하는 ‘유능한 정당’, 국민과 역사 앞에 언제나 스스로를 낮추는 ‘겸손한 정당’, 내외정세와 지구환경, 인간생활과 산업의 변화를 직시하며 선제적으로 대응하도록 ‘공부하는 정당’, 미래 세대에 희망을 드리고 신뢰를 받는 ‘미래 정당’이 되도록 제가 당원 여러분을 모시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마지막으로 “국난극복이야말로 당정의 시대적 책임이고, 그것이 문재인정부의 성공이며, 국난극복과 문재인정부의 성공을 위해 민주당은 정부에 협조하고 보완하면서도, 때로는 대안을 제시하고 정부를 선도해 최상의 성과를 내는 ‘건설적 협력관계’를 구축토록 하겠다”면서 “그렇게 되도록 민주당의 역량을 키우고, 역할을 확대해 가면서 다음 세대, 그다음 세대의 민주당을 만들어 가겠다”며“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수많은 지도자를 배출하고 민주주의를 발전시킨 자랑스러운 역사를 계승하고, 먼 미래까지를 내다보며 민주당을 혁신해 가겠다”고 했다.

아울러 “민주당은 역대 대표를 거쳐 이해찬 대표에 이르기까지 끊임없이 혁신의 길을 걸어왔다” 면서 “ 400만 당원, 100만 권리당원과 함께 민주당의 쇄신을 더 촉진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