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음식 한류' 행사 관심 폭발
일본, '음식 한류' 행사 관심 폭발
  • 김현진 기자 (oliver3@hanmail.net)
  • 승인 2018.0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 글로벌 K-푸드 페어' 일본 오사카서 개막
국내 수출업체·해외 바이어 대거 참가...9월 LA서 개최

정부가 드라마 대장금의 열기를 잇는 건강한 한국음식의 지구촌 한류 조성에 나선 가운데 이달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K-푸드 페어'에 대한 현지 반응이 뜨거운 것으로 나타났다.

1일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이하'aT')는 이달 7일과 19일 베트남 하노이와 일본 오사카를 시작으로 환태평양 6개국에서 '2018 글로벌 K-푸드 페어'를 갖는다고 밝혔다.

글로벌 K-푸드 페어는 해외 한류에 우리 먹거리 수출을 확대하기 위한 전시회로서 국제박람회와 글로벌 축제를 벤치마킹한 통합마케팅 행사다. 올해는 미국, 일본, 중국, 홍콩, 베트남, 말레이시아 등을 거점으로 주변 국가의 바이어들을 수출상담회에 초청해 1:1 수출상담 기회를 제공한다.

이달 일본 오사카를 시작으로 9월에는 미국 LA에서 개최될 예정이며 국내 수출업체 30곳과 해외 바이어 100여명이 참여한다.

6월 20일 개최될 'K-FOOD FAIR 2018 한국식품 수출상담회 in OSAKA' 포스터
6월 20일 개최될 'K-FOOD FAIR 2018 한국식품 수출상담회 in OSAKA' 포스터

일본 언론들도 관련 소식을 전하고 있다. 일본 경제매체  산케이비즈는 지난 31일 aT 오사카 지사가 6월 20일 일본 식품유통업체 바이어 및 수입업체와 한국 참가업체와의 매칭을 목적으로 한 'K-푸드 페어 2018 한국식품 수출상담회'를 개최한다고 보도했다.

이어 "한국 농림축산식품부가 추천하는 한국식품업체 30개사가 참가하며 일본 바이어가 새로운 상품과 거래처를 찾을 수 있는 '발견!'을 컨셉으로 하고 있다"며 "한국 음식의 트렌드를 경험하고 새로운 발견을 할 수 있는 이벤트"라고 소개했다.

최근 일본에서는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인스타그램 등 SNS를 통해 한국식품과 매운맛이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일본 신오쿠보에는 닭갈비를 먹기 위해 줄을 늘어선 사람들을 쉽게 찾아볼 수 있으며 특히 치즈닭갈비는 열풍 수준이다.

일본 레시피 공유 서비스 '쿡패드(Cookpad)'의 음식 트렌드 대상에 치즈 닭갈비가 1위에 올랐으며 10대 여중고생을 대상으로 한 'JC/JK 유행어대상 2017'에서도 치즈닭갈비는 사물 부문 1위를 차지하며 일본 외식업계의 대표 메뉴로 떠올랐다.

일본 10대 소녀와 SNS로 음식 한류가 부활한 일본을 시작으로 'K-푸드 페어 2018' 행사가 국내 중소 수출업체들의 해외 거래선 발굴과 브랜드 홍보의 장으로 성공을 거둘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