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49%로 취임후 최저치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49%로 취임후 최저치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이 최임 후 역대 최저치인 49%를 기록, 지난주 역대 최저치였던 53%에서 4%p나 더 내려갔다.   

한국갤럽이 4~6일 전국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7일 발표한 9월1주차 여론조사 결과(신뢰수준 95%·표본오차 ±3.1%p)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49%, 부정평가는 42%를 기록했다. '어느 쪽도 아니다'라고 응답한 비율은 5%, '모름·응답 거절' 비율은 4%였다.

문 대통령 직무 긍정률은 지난주 대비 4%p 급락하며 50%대 벽을 깨고 40%대에 진입했다. 이와 달리 부정률은 4%p상승한 42%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세부적으로 연령별 긍·부정률은 20대 61%·29%, 30대 62%·34%, 40대 54%·40%, 50대 38%·53%, 60대 39%·49%였다. 지난주와 대비하면 20대부터 50대까지, 서울 이외 전 지역에서 긍정률이 4~8%p 내려갔다.

부정평가 이유로는 응답자 41%가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을 들었다. '고용 쇼크' 등을 비롯한 경제 침체 분위기가 이어지고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한 자영업자 및 소상공인의 볼멘 소리가 커지면서 지지율에 고스란히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문재인 정부 부동산 규제 정책에도 불구하고 나타난 집값 폭등 사태를 비롯한 부동산 정책 논란 역시 한 몫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다음으로 대북관계·친북성향(8%), 최저임금 인상(7%), 부동산 정책·일자리 문제·고용부족(6%), 과도한 복지(4%) 등이 부정평가 이유로 꼽혔다. 

이에 반해 긍정평가 이유로는 대북 관계개선(16%)이 가장 높았다. 대북·안보 정책 (11%), 최선을 다함(10%), 서민 위한 노력(9%), 소통공감능력(6%) 등의 순이었다. 

갤럽은 "취임 1년 4개월 만에 처음으로 직무 긍·부정률 격차가 10%p 이내로 줄었다"며 "지방선거 이후 대통령 직무 부정 평가 이유에서 '경제·민생 문제 해결부족' 비중이 줄곧 40% 안팎을 차지하는 가운데 최저임금, 일자리, 소득주도성장 논란, 부동산 시장 불안정 등이 심화되며 나타나는 현상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정당별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이 지난주 대비 1%p 올라 41%를, 자유한국당(12%)·정의당(12%)·바른미래당(9%)·민주평화당(1%)이 뒤를 이었다. 무당층은 25%였다.  

이번 집계는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6750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최종 1000명이 응답, 15%의 응답률을 나타냈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과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하면 된다.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