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왕이 눈병에 시달려가며 만든 한글...현실은
세종대왕이 눈병에 시달려가며 만든 한글...현실은
  • 강인호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트레이트뉴스 강인호기자] 한글 창제자를 세종대왕으로 알고 있는 국민은 10명 중 2명밖에 되지 않는 것으로 드러났다.

한글문화연대가 최근 여론조사회사 리얼미터에 의뢰해 9월 13~14일 전국의 성인 남녀 1002명을 조사한 결과 이렇게 나타났다.

'세종대왕 몸소 만들었다'고 답한 사람은 17%에 그쳤다. 세종대왕과 집현전 학자가 함께 만들었다고 아는 응답자는 절반이 넘은 55.1%였다. 세종대왕은 지시하고 집현전 학자들이 만들었다고 아는 사람도 24.4%나 됐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3.5%으로 나타났다.

세종대왕과 집현전 학자들이 함께 만들었다고 아는 응답자를 연령별로 살펴보면 20대(64.7%), 40대(62.7%), 30대(59.4%), 50대(52.1%), 60대 이상(42.0%) 순이었다.

이건범 한글문화연대 대표는 "한글 창제 주역을 세종이라고 믿지 않는 순간, 세종의 '훈민정음' 해례본 서문을 믿을 수 없게 되고, 세종의 애민 정신과 당대 업적을 모두 불신하게 된다"며 "그래서 한글은 문창살을 보고 만들었느니, 실체를 확인할 수 없는 가림토 문자를 베꼈다느니, 파스파 문자와 같은 외국 문자를 모방했다느니 억측까지 일어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훈민정음'은 세종대왕이 눈병에 시달려가며 몸소 만들었다. 집현전 학자들은 세종의 가르침과 지시에 따라 한글 안내서인 훈민정음 해례본 집필에 참여했다. 집현전 학자들은 글자 '훈민정음'이 아닌 제목이 '훈민정음'인 책을 편찬했다. 

이는 훈민정음 해례본의 '세종 서문'과 '정인지 서문', 1443년 12월 제작된 '세종실록' '동국정운'에 실려 있다. 한글 반포를 반대한 집현전 학자 최만리의 상소문에도 나와 있다한글문화연대는 또 한글 창제자 왜곡의 주요 원인으로 초중·고 역사 교과서를 들었다. 

"한국사를 가르치는 초등 5학년 사회 국정 교과서, 중학교 역사와 고등학교 한국사 검인정 교과서 대부분이 한글 창제의 주역을 엉뚱하게 적었다"며 "이런 교과서에 바탕을 두고 편찬한 참고서, 참고 사전 등이 인터넷에 올라가 있어 잘못된 인식을 더 부추기고 퍼뜨린다"고 설명했다.

한글문화연대가 중·고교 검인정 교과서를 조사한 결과, 중학교 역사 교과서 9종 가운데 금성출판사와 천재교육 2곳, 고등학교 한국사 교과서 7종 가운데 금성출판사와 동아출판 2곳이 세종이 몸소 한글을 만들었다고 소개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중·고교 역사 교과서 16종의 25%에 해당한다. 
 
세종과 집현전 학자가 공동 창제했다고 소개한 교과서는 10종으로서 전체 16종 가운데 62%를 나타냈다.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