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19 20:32 (화)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별세…"간소한 가족장 치를 것"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별세…"간소한 가족장 치를 것"
  • 이혁 기자 (allaboutnews@straightnews.co.kr)
  • 승인 2020.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트레이트뉴스 이혁 기자] 한국 재계를 대표하는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지난 6년여에 걸친 장기 투병 끝에 25일 오전 세상을 떠났다. 향년 78세.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사진=삼성그룹)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사진=삼성그룹)

삼성그룹은 이날 "장례는 고인과 유가족 뜻에 따라 간소하게 가족장으로 치르기로 했다"면서 "조화와 조문은 정중히 사양한다"고 밝혔다.

1942년 경남 의령에서 태어난 고인은 부친인 이병철 삼성그룹 창업주 별세 이후 1987년 삼성그룹 2대 회장에 올랐다. 반도체와 휴대전화 등에 대규모 투자를 했고, 오늘날 삼성전자가 세계 1위 전자회사가 되는 기틀을 마련했다.

고인은 2014년 5월 급성 심근경색증으로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자택에서 쓰러진 뒤 6년 동안 투병해왔다.


당시 고인은 자택에서 갑자기 호흡 곤란 증세가 나타나 자택 인근인 용산구 한남동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응급실에 도착하자마자 심장마비가 와 심폐소생술(CPR)을 받았다. 응급 처치를 통해 심장 기능 상태를 다시 되찾은 이 회장은 이후 강남구 일원동 삼성서울병원으로 옮겨 심장혈관 확장술인 '스텐트(stent) 삽입 시술'을 받고 위기상황을 넘긴 이후로 10개월동안 장기 입원치료를 받으며 회복세였지만, 끝내 병상에서 일어나지 못한 채 타계했다.

유족으로는 부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 관장, 아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사위 김재열 삼성경제연구소 사장이 있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