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대중교통 시스템, 주요 46개국중 7위
한국 대중교통 시스템, 주요 46개국중 7위
  • 고우현 기자 (straightnews@gmail.com)
  • 승인 2018.0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의 수도권 대중교통 시스템이 주요국 46개 가운데 일곱번째로 훌륭하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자료제공/딜로이트글로벌
자료제공/딜로이트글로벌

6일 딜로이트글로벌이 공개한 '딜로이트 도시 모빌리티 지수(DCMI)'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은 서울을 포함한 인천, 경기지역 등 대중교통 시스템이 '성능 및 탄력성(Performance and resilience)', '비전과 리더십(Vision and leadership)', '서비스 및 배려와 만족도(Service and inclusion)' 3가지 영역에서 높은 평가를 받아 전 세계 46개 조사대상 주요 도시 가운데 7위, 아시아에서는 3위를 각각 기록했다. 이는 지난 2016년부터 2년간 조사한 결과다.

딜로이트글로벌은 이번 조사에서 한국 수도권의 지하철, 버스, 경전철, 택시, 공유 자전거 등을 분석한 결과 미래 모빌리티 역량 평가 5단계 가운데 상위 4단계를 넘어 글로벌 리더 역량에 가까운 평가를 받아 '미래 모빌리티에 대한 준비가 잘 된 도시'로 평가했다. 

특히 수도권은 데이터 중심 플랫폼을 통해 실시간 정보를 이용, 효과적으로 교통 정체를 관리하고 있으며 교통수단에 상관없이 환승 할인을 받을 수 있다는 점이 최대 강점으로 꼽혔다. 

반면 딜로이트글로벌은 한국의 경우 시민들이 자가용이나 자전거 등 운송수단 공유모델에 대해서는 회의적인 인식을 갖고 있고 수도권과 위성도시 간 운송수단으로 대중교통보다는 자가용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다는 점은 풀어야 할 과제로 지적했다.

한국 수도권은 타 국가 도시에 비해 '데이터 중심의 도시'로 변하고 있어 미래 스마트 도시의 모습에 가깝다고 평가됐다. 또 보고서는 체계적인 대중교통 관리, 도시 운송수단에 대한 비전과 전략이 점점 더 정교해지고 체계화되고 있다고 전했다. 

고중선 딜로이트 컨설팅 상무는 "현재의 서울은 시민 친화적 모빌리티 측면에서는 상당한 수준이나, 지속 가능성은 의문"이라며 "기존 교통수단 효율화뿐 아니라, 자율주행-공유-데이터 통합을 바탕으로 혁신적인 교통 서비스를 어떻게 현실화시키느냐가 관건"이라고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