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 보다 땀이 보상받는 사회가 우리가 갈 방향"
"땅 보다 땀이 보상받는 사회가 우리가 갈 방향"
  • 고우현 기자
  • 승인 2018.01.16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6일 "조만간 당 차원의 지대개혁 로드맵과 세제 및 임대차 개혁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추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민주당 당사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지대개혁의 방향은 보유세와 거래세에 대한 세제 개혁과 주택 및 상가 임대차 제도의 개혁 등 크게 두 가지 방향으로 구체화 될 수 있을 것"이라여 이같이 밝혔다.

그는 "논어와 목민심서에서 불환빈(不患貧) 환불균(患不均), 백성은 배고픔보다 불공정한 것에 더 분노한다고 했다"며 "땅 보다 땀이 보상받는 사회가 우리가 갈 방향"이라고 주장했다.

추 대표는 일각의 최저임금 인상에 대한 비판에는 "최저임금을 공격하는 것은 내년의 추가 인상을 막기 위한 것이고 소득주도성장을 설계한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막기 위한 것에 불과하다"며 "경제적 논리가 아니라 정치적 논리로 불평등과 양극화를 방조하는 것"이라고 맞섰다.
 
그는 개헌에 대해서는 "민주당은 1월 안에 당의 공식적인 개헌안을 확정하고 야당과 협의를 시작하고자 한다"는 계획을 내놨다. 자유한국당 등의 지방선거 후 개헌 주장에 대해서는 "마치 30년 전 호헌세력과 개헌세력 간 대결이 재현되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그는 "개헌과 지방선거를 동시실시 하자는 것은 문 대통령과 홍준표, 안철수, 유승민의 일치된 공통공약"이라고도 강조했다.

추 대표는 북한을 향해서는 "북한이 평화와 공존의 결단을 내린다면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은 적극적으로 화답할 것"이라며 "남북 간 대화가 북미 간 대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중재하고 주선할 의지가 있음을 천명한다"고 말했다. 야당에는 "보수야당은 아무도 찾지 않는 냉전의 골방에서 나와야 한다"고 촉구했다.
 
추 대표는 본인의 거취와 관련해서는 "저의 남은 임기의 목표는 지방선거 승리와 정당 혁신 딱 두 가지다"며 "당권의 안정적 이양과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강력히 뒷받침하는 집권여당의 전범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