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국감] 항공운행장애 10건 중 3.5건 '대한항공' 집중
[2018 국감] 항공운행장애 10건 중 3.5건 '대한항공' 집중
  • 한승수 기자 (hansusu78@gmail.com)
  • 승인 2018.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호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5년간 항공안전장애 840건 발생"
대한항공 302건으로 국적사 중 가장 많아

2013년부터 2017년까지 지난 5년간 국내 9개 항공사에서 모두 840건의 항공안전장애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중 35%가 대한항공에 집중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안호영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3년부터 2017년까지 대한항공 302건, 아시아나항공 218건, 제주항공 82건 ,이스타항공 72건 등 840건의 항공안전장애가 발생했다.

항공안전법에 따르면 항공안전장애란 항공기사고 및 항공기준사고 외에 항공기의 운항 등과 관련하여 항공안전에 영향을 미치거나 미칠 우려가 있었던 것으로서 국토교통부령으로 정하는 것을 말한다.

항공안전장애는 항공기사고나 항공기준사고처럼 직접적인 사고는 아니지만 항공안전에 영향을 미친다는 점에서 중요 문제로 분류된다.

최근 5년간 국내항공사의 항공안전장애 발생 현황을 유형별로 보면, 항공안전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정비 부문에서 557건, 조종 부문에서 172건, 객실에서 23건 등의 장애가 발생했다.

또한 발생 비행단계별 항공안전장애 발생 현황을 보면, 이륙이나 상승, 착륙 등 비행 중에 677건이나 장애가 발생했다. 지상운행 중에 발생한 항공안전장애도 151건에 달했다. 구체적으로는 이륙 중에 316건, 순항 중에 204건, 초기 상승 중에 72건의 항공안정장애가 발생했다.
 
안호영 의원은 “항공사고는 한번 발생하면 엄청난 인명, 물적 피해가 발생하므로 항공안전과 직결된 항공안전장애 발생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정부는 항공사에 대한 감독을 강화하고, 항공사도 정비, 비행 등 각 단계별로 항공안전확보를 위해 최대한 노력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