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그룹, 점자의날 맞아 '사랑의 점자달력' 무료 제공
한화그룹, 점자의날 맞아 '사랑의 점자달력' 무료 제공
  • 김세헌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그룹 제공
한화그룹 제공

[스트레이트뉴스 김세헌기자] 한화그룹(회장 김승연)이 점자의 날(11월4일)을 맞아 ‘2019년 사랑의 점자달력’ 5만부를 제작해 무료로 제공한다고 1일 밝혔다. 

한화그룹 사회봉사단 홈페이지와 한화 점자달력 사무국을 통해 사전 신청한 300여개 시각장애인 관련 기관, 단체 및 개인들에게 12월 중순까지 순차적으로 전달될 예정이다.

차별 없는 문화를 전파하고 시각장애인들에게 새해를 맞이하는 기쁨을 누릴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기획된 ‘사랑의 점자달력’은 2000년부터 시작해 올해로 19년째 이어지고 있는 한화그룹의 대표 사회공헌 활동이다.

다른 사람들의 도움을 받아 일정 관리를 해온 시각장애인들에게 있어 점자달력은 일정 관리를 스스로 해결할 수 있게 해준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2000년 5천부 제작을 시작으로 매년 부수를 늘려 발행 10년이 되던2009년부터는 국내 최대 규모인 연간 5만부를 벽걸이형과 탁상형 두 가지 형태로 구분, 각각 2만 5천부씩 제작해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시각장애인 관련 단체들의 호응이 높아 매년 부수가 확대돼 2019년 달력까지 포함하면 누적 발행부수가 약 72만부에 이른다. 이를 쌓아 올리면 에베레스트 산 높이(8,848m)와 맞먹는 높이다.

점자달력은 일반달력과 달리 점자의 손상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조판, 인쇄 작업을 제외한 대부분의 과정을 수작업으로 진행한다. 

이에 한화그룹은 점자 전문 출판ㆍ인쇄 사회적 기업인 ‘도서출판 점자’와 함께 제작하고 있으며, 꼼꼼한 전문가 검수는 물론 실제 사용자인 시각장애인들의 의견을 수렴해 제작 과정에 반영하고 있다.

실제로 시각장애인 대상 이용자 의견을 반영해 1급~6급 시각장애인 모두가 점자달력을 활용할 수 있도록 달력의 숫자 크기와 농도 등을 보완하는 한편, 절기와 기념일, 음력 날짜까지 점자로 별도 표기하는 등 실제 이용하는 시각장애인들의 눈높이에 맞춰 제작하고 있다. 

특히 2019년 점자달력은 종이 재질을 변경, 종이 재질로 인해 점자 일부가 유실돼 해독이 어려웠던 단점을 보완해 시각장애인들의 이용 편의성과 활용도를 높였다. 

한화커뮤니케이션위원회 김상일 부장은 “사랑의 점자달력은 시각장애인들에게 오늘과 내일이라는 의미를 심어줌으로써 인생을 계획할 수 있는 희망을 만들어 주고 있다”며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구분 없이 달력을 사용할 수 있는 만큼 서로를 이해하고 차별 없는 문화를 만들어 가는데 조금이나마 기여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