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대병원도 친인척 채용비리·고용세습...서울대병원 최다
국립대병원도 친인척 채용비리·고용세습...서울대병원 최다
  • 김세헌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트레이트뉴스 김세헌기자] 국립대학병원에서도 임직원과 친인척 관계에 있는 이들 다수가 채용된 것으로 드러났다.

28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립대학병원으로부터 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6년부터 이달까지 서울대병원·경북대병원·부산대병원·전남대병원·강원대병원·충남대병원에 채용된 직원 중 110명이 기존 임직원과 친인척 관계였다.

기관별로는 서울대병원이 33명으로 가장 많았고 전남대병원이 21명, 충남대병원 16명, 강원대병원 14명, 경북대병원·부산대병원이 각각 13명의 순이었다.

이 가운데 비정규직으로 채용돼 정규직으로 전환된 사례는 부산대병원 13명, 서울대병원·강원대병원이 7명, 전남대병원 5명, 경북대병원·충남대병원 각각 3명이다.

서울대병원은 정기공채를 통해서 채용된 전공의, 임상강사, 겸직교수 등 10명이 서울대 교수의 자녀거나 부부 관계였다. 재직자의 친인척이 비정규직에서 정규직으로 전환된 사례는 7명, 이 중 4명은 노조에 가입된 직원의 자녀거나 부부였다. 

부산대병원은 비정규직에서 정규직으로 전환된 직원 중 13명이 재직자의 친인척이었다. 그 중 2명은 지난해 11월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기로 노사 간 잠정 합의가 된 이후인 올해 1월 입사해 4개월 만에 정규직으로 전환됐다.

전남대병원은 교수, 간부급(2·3급) 재직자의 자녀 5명이 기간제에서 무기계약직으로 전환됐다. 경북대병원은 재직자의 친인척 3명이 기간제에서 정규직 또는 무기계약직으로 전환됐고 그 중 1명은 간호 3급의 자녀였다.  

강원대병원은 2014년 1월부터 2015년 3월까지 노조 분회장으로 활동한 적이 있는 현직 간호 3급의 자녀가 올해 3월 계약직 간호사로 신규 채용됐다. 충남대병원은 노조에 가입된 현직 간호 3급의 자녀가 계약직 간호사로 채용돼 지난해 9월 정규직으로 전환됐다.

곽상도 의원은 "서울교통공사에 이어 금융공기업, 대학병원까지 친인척 채용비리·고용세습이 독버섯처럼 번지고 있다"며 "국정조사를 통해 청년들의 일자리를 도둑질하는 고용세습 실태를 철저히 파악해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