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그룹, 창덕궁 대조전·희정당 복원사업 후원
효성그룹, 창덕궁 대조전·희정당 복원사업 후원
  • 김세헌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효성그룹 제공
효성그룹 제공

[스트레이트뉴스 김세헌기자] 효성그룹(회장 조현준)이 문화재청, 재단법인 아름지기와 창덕궁 본모습 찾기에 나섰다.

효성은 31일 서울 창덕궁 가정당에서 문화재청, 재단법인 아름지기와 함께 창덕궁 대조전과 희정당의 내부 보존관리와 전통방식 공간재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1억3500만원을 후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후원금은 창덕궁 대조전·희정당의 대한제국 시절 모습을 재현하는데 사용된다. 

창덕궁 대조전과 희정당은 본래 조선 왕과 왕비의 침전으로 사용되다 조선 후기에는 집무실로 쓰였다. 1917년 화재로 소실된 것을 1920년 재건해 대한제국 순종황제가 마지막까지 이용했다. 

효성과 문화재청, 아름지기는 이번 사업을 통해 샹들리에, 카펫, 유리 창문 등 내부 공간을 당시 모습 그대로 재현해 전기·조명시설 등 신기술을 도입한 20세기 초 근대 궁궐의 생활상을 되살린다.

현재 전각 내부는 개방이 제한돼 있다. 문화재청은 전각 내 샹들리에와 전기시설을 보수하고 내부공간 재현 등 복원 작업을 거쳐 오는 11월 시범 개방한 후 내년 봄 일반시민에 공식 개방할 예정이다.

효성 조현준 회장은 "앞으로'문화재 지킴이'기업으로서 아름지기 재단과 함께 더욱 다양한 문화재 보호활동을 펼쳐 가겠다"고 밝혔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