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한전 고위직 자녀 채용비리...'서류탈락→최종합격→영업로비'
효성, 한전 고위직 자녀 채용비리...'서류탈락→최종합격→영업로비'
  • 김세헌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마포구 효성 본사

[스트레이트뉴스 김세헌기자] 효성이 한국전력공사의 고위직 자녀를 입사시켜 영업과 로비를 벌였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훈 의원은 28일 효성이 한전 및 한전 자회사의 영업 로비에 한전 고위직 임직원 자녀를 이용한 정황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이 의원의 설명에 따르면, 한전의 광주전남지역본부 광주전력관리처장으로 근무했던 A처장의 아들 B씨는 지난 2013년 효성 입사사시험에 합격, 효성 중공업부문의 한전영업을 담당하는 전력영업1팀에 배치돼 근무했다.

그해 1월 B씨는 효성에 입사지원을 했으나, 1차 서류심사에서 탈락했다. 이에 영업1팀장인 C씨 상급자에게 이를 보고한 후 서류합격을 시켰다.

채용 특혜 문제가 2015년도에 한 언론에 보도되자 한전 감사실은 그해 9월 한전 A처장을 불러 감사를 실시했다.

한전 감사실은 이해 당사자로 보이는 A처장과 효성의 C팀장을 불러 인사 청탁과 관련한 조사를 진행했으나, 이들은 이를 부인했고, 한전 감사실은 '혐의 없음'으로 결론지었다.

이훈 의원은 "피의자로 볼 수 있는 사람들만 조사한 후 부정하자 혐의가 없음으로 판정한 것은 감사의 기본사항도 지켜지지 않은 것"이라며 "감사의 한계가 있을 때는 사법기관에 수사를 의뢰하는 것이 보통의 상식인데 한전은 A처장에게 그 어떤 통화기록도 통신대화 기록도 요구하지 않고 사법기관에 수사를 의뢰하지도 않은 채 종결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B씨 입사 후 상황도 기획 입사, 청탁을 의심케 한다"고 강조했다. B씨가 2013년 3월에 입사하자마자 한전영업을 하는 전력영업1팀의 팀원으로 발령을 냈다는 점이 의심된다는 것이다. 

아울러 효성은 한전 반 처장의 아들을 그가 근무하는 광주사업본부에 발령해 한전을 상대로 한 영업활동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훈 의원은 "공기업 고위 임직원의 자녀를 입사시키고 이를 통해 영업활동에 활용하는 과정에 특혜와 부당 지시, 청탁 등이 있었는지 보다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면서 "효성 내에 한전그룹 임직원의 자녀가 추가로 더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사법기관의 광범위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