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협, 노량진수산시장 정상화 해법 내놓을까?
수협, 노량진수산시장 정상화 해법 내놓을까?
  • 한승수 기자 (hansusu78@gmail.com)
  • 승인 2018.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수산업협동조합중앙회(수협은행 포함), 해양환경공단,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 선박안전기술공단, 한국해양수산연수원, 한국해양과학기술원, 한국어촌어항협회국정감사에서 이동빈 수협은행장이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스트레이트뉴스 한승수기자] 수협중앙회에 대한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정감사가 25일 10시부터 시작됐다.

이번 국감에서는 수협(수협은행 포함)을 비롯해 해양환경공단,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 선박안전기술공단, 한국해양수산연수원, 한국해양과학기술원, 한국어촌어항협회 등이 피감기관으로 감사를 받는다. 

이날 수협 국감에서는 이주 문제를 놓고 갈등을 빚고 있는 구 노량진 수산시장 문제가 집중 다뤄질 전망이다. 수산시장 현대화사업을 취소해야 한다는 구상인과 지역 발전을 위해 개발을 해야 된다는 수협이 대립하고 있는 상황이다. 

앞서 정부는 지난 2004년 국책사업으로 '노량진 수산시장 현대화사업'을 시작했다. 수산물 유통체계 개선과 건립된지 48년이 지나 노후화된 구시장의 안정문제 등을 해결하기 위해서다.

이에 수협은 기존 냉동 창고를 헐고 지하 2층, 지상 6층 규모의 현대식 건물을 지난 2015년 10월 완공했다. 신시장은 이듬해 3월 정식 개장했다. 

그러나 상인들 상당수가 임대료와 점포면적을 문제삼아 입주를 거부했다. 통로가 좁아 물건 진열과 작업이 어렵고 기존 물류시스템이 반영되지 않아 불편하다는 주장이었다. 이에 수협 측은 임대료와 점포 면적은 앞서 합의된 사항이었다고 반박해왔다.

문제는 임대료와 점포 크기 문제 등을 놓고 시작된 갈등이 여전히 반복되고 있는 것이다. 서울시 중재로 갈등조정협의회가 5번이나 열리는 등 양측이 50여차례 만났지만 입장차만 확인하고 갈등의 골은 여전하다.   

수협 측은 지난해 4월과 지난 7월·9월에 구 시장에 대한 강제집행에 나섰지만 상인들의 반발로 무산됐다. 

앞서 수협은 구시장 상인들이 자리를 비워주지 않자 이들을 상대로 명도소송을 냈다. 지난 8월 대법원은 구시장 부지를 불법점유하고 있는 358명에게 가게를 비우라며 수협의 손을 들어 줬다. 이달 23일에는 구 노량진 수산시장에 대한 4번째 강제집행에 나섰지만 구 시장 상인들의 반발로 또 다시 물러서야 했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