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손태승 은행장, 우리금융 회장 등극 '초미 관심'
[뉴스&] 손태승 은행장, 우리금융 회장 등극 '초미 관심'
  • 김세헌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8.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태승 우리은행장, 금융지주 회장 겸직의 대망이 26일 우리은행 이사회에서 가시화된다. [스트레이트뉴스]
손태승 우리은행장, 금융지주 회장 겸직의 대망이 26일 우리은행 이사회에서 가시화된다. [스트레이트뉴스]

[스트레이트뉴스=김세헌 기자]오는 26일 개최되는 우리은행의 이사회에서 논의될 우리금융지주의 지배구조안에 시장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무엇보다 지주 회장과 우리은행장이 겸직 여부가 관건이다.

내심 겸직을 추진하고 싶은 우리은행의 속내에 최대주주인 예금보험공사가 어떤 의견을 낼지 주목받고 있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오는 26일 정기 이사회를 열고, 지주사의 지배구조 방안을 논의한다. 이 가운데는 회장 후보 선출 절차 등도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은행측은 구체적인 안건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을 아끼고 있지만 금융권에서는 지주 회장직과 우리은행장 겸직 여부의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우리은행의 과점주주가 선임한 사외이사 5명 가운데 4명이 간담회를 통해 최적의 후보를 찾으면 행장과 회장은 분리될 가능성이 있다. 다만 이 과정에서 손태승 우리은행장이 가장 적합하다고 판단하면 회장직을 겸임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을 수도 있다.

현재 지주 회장과 은행직 겸직에 대해서는 찬반 의견이 엇갈리고 있는 상황이다.

겸직을 하면 지주 출범 후 조직 안정에 용이하다는 점과 은행의 지주 기여 비중이 크기 때문에 전체적인 지배구조에 유리하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특히 외부 인사가 올 경우에는 정부의 입김이 작용할 수 있기 때문에 우리은행 내부에서는 반기는 분위기가 아닌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은행의 입맛대로 지주사를 꾸려나가기 힘들 것이라는 우려 때문으로 보인다.

반면 회장직과 행장직을 분리하면 본래 지주사의 역할에 충실할 수 있다는 의견도 있다. 이미 다른 금융지주사들도 지주사 회장직과 은행장을 분리해 지배구조를 분명히 하고 있는 상황이라는 점이다.

또 회장직을 분리해야 향후 우리금융지주가 은행 외에 카드사, 보험사의 인수·합병 등을 추진하면서 전체 계열사에 대한 큰 그림을 그리는데 전념할 수 있다는 주장이다.

금융권 관계자는 "은행장을 겸직하면 제왕적 회장이 나타날 수 있어 회장과 행장을 분리해 칸막이를 유지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지적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주사 회장과 은행장 겸직 여부에 가장 큰 변수는 우리은행 지분 18%를 보유한 예보의 의중이다. 정부는 우리은행 경영에 일절 개입하지 않겠다는 원칙을 지켜왔지만 최근에는 이같은 입장에 금이 가고 있는 상태다.

최종구 금융위원장도 지난 15일 기자들과 만나 “우리은행 지분 18%를 갖고 있는 정부가 당연히 지배구조에 대해 관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며 “지배구조와 관련해 우리(정부)도 우리의 생각이 있고, 당연히 저희가 판단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의 이같은 발언은 지주회사 전환과정에서 지배구도에 대해서는 입장을 밝히겠다고 공언한 것이나 다름없어 관치논란이 붉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더욱이 금융위는 회장과 행장 겸직도 염두해두고 있는 것으로 보여 26일 이사회의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에 대한 불확실성은 높아지고 있는 상태다.

특히 최 위원장은 지난 18일 기자들과 만나 “회장의 겸임이나 분리 모두 장점이 있는데 우리은행은 은행 비중이 90%가 넘어 처음부터 분리하는 게 맞는지, 겸직으로 하면 언제까지 겸직할지 이런 부분들을 좀 더 생각해 봐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시장에서는 사외이사들이 26일 이사회에서 어떤 입장을 내놓을지 주목하고 있다. 정부의 의견과 일치할지 아니면 다르다고 해도 우리금융지주의 기업 가치를 높이는 방향으로 지배구조를 설계할 수 있도록 판단할 책임이 있기 때문이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