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 소상공인 "소상공인 특별재난지역 선포해야"
하남시 소상공인 "소상공인 특별재난지역 선포해야"
  • 윤대우 기자 (daew33@hanmail.net)
  • 승인 2019.0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스트코 입점시, 국내 최대 대형마트 천국 "지역상권 말살"
하남시 소상공인 코스크코저지대책위원회는 29일 대전 정부청사에서 코스트코 하남점 개업 강행에 반대하는 집회를 갖고 중소벤처부에 "하남시를 소상공인 특별재나지역으로 선포해달라"고 요청했다. @하남시소상공인 코스크코저지대책위원회
하남시 소상공인 코스크코저지대책위원회는 29일 대전 정부청사에서 코스트코 하남점 개업 강행에 반대하는 집회를 갖고 중소벤처부에 "하남시를 소상공인 특별재나지역으로 선포해달라"고 요청했다. @하남시소상공인 코스크코저지대책위원회

[스트레이트뉴스=윤대우 기자] "하남시를 소상공인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라"

하남시 소상공인이 주축인 코스트코저지대책위원회(공동위원장 김재근·여봉열)는 29일 대전 정부청사에서 코스트코 하남점 저지를 위한 집회을 여는 데 이어 이 같은 내용이 담긴 탄원서를 중소벤처부에 제출했다.

위원회는 이날 집회에서 "코스트코 하남점이 영업 시에 하남 지역에 대형마트가 4개로 늘어나는 등 유통 대기업이 모든 상권을 장악하는 유통천국이 된다"며"하남시내 대형마트의 클러스터화는 하남 소상공인을 말살시키게 될 것이다"고 하소연했다.

위원회는 "코스트코가 대한민국의 법을 무시, 엉터리 상권영향평가서를 제출하는 데 이어 지역의 소상공인과 상생협력에 대해서도 안하무인이다"면서"중소벤처부와 하남시의 공무원도 코스크코의 편에 서서 지역 소상공인의 생존권을 무시하기 일쑤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난 3년 동안 코스크코와 투쟁 과정에서 지역 소상공인을 위한 상생법과 유통법 어느 것 하나 발표되지 않고, 중앙 정부와 하남시, 그 어느 누구도 소상공인의 손을 들어주지 못하는 현실이 슬프다"며"중소기업벤처부가 대통령에게 건의, 하남지역을 소상공인 특별재난구역으로 설정해주도록 하라"고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