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 분양가만 살아남는다...다산지금·광주역 '자연&...' 인기 폭발'
'착한' 분양가만 살아남는다...다산지금·광주역 '자연&...' 인기 폭발'
  • 한승수 기자 (hansusu78@gmail.com)
  • 승인 2019.0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덕은 대방노블랜드, 고양시 1순위 마감 "서울 1순위 강넘어 불구경"
-대구 ·대전·광주, 전매제한 6개월에 단기 먹튀족 활개로 '청약 과열'
-평택 고덕신도시, 공급과잉에 지역경기 위축으로 '고사상태
경기도 고양시 지하철 3호선 원흥역 인근에 자리한 대방건설의 고양 덕은지구에서 첫 분양하는 '덕은 대방노블랜드'의 북새통 견본주택. @ 스트레이트뉴스
경기도 고양시 지하철 3호선 원흥역 인근에 자리한 대방건설의 고양 덕은지구에서 첫 분양하는 '덕은 대방노블랜드'의 북새통 견본주택. @ 스트레이트뉴스

[스트레이트뉴스=한승수 기자] 고양과 광주, 남양주 등 서울 옆세권 공공택지에 '착한' 분양가를 내세운 아파트의 청약열기가 뜨거운 반면 평택국제신도시의 청약시장은 빈사 상태다. 단타족이 주도하는 대구와 대전, 광주 등 대도시에 청약 비규제 지역의 아파트 청약시장의 과열은 식을 줄을 모른다.

1일 금융결제원 아파트투유에 따르면 경기도시공사가 광주시 광주역세권 A1블록과 다산지금 공공택지지구 A4블록에 분양 중인 '광주역 자연앤자이'와 ‘다산신도시 자연앤푸르지오’ 등 2곳의 공공분양은 무주택자에 대한 특별공급에서 100% 소진했다.

‘광주역 자연앤자이’는 특공 경쟁률이 3.47 대 1을 기록한 데 이어 1순위 청약 경쟁률이 각각 35.4 대 1로 조기 완판의 교두보를 확보했다.

GS건설과 태영, 대보건설이 공동 시공하는 ‘광주역 자연앤자이’는 전용 84㎡의 단일면적으로 분양가가 3억5,300~4억4,425만원이다. 경강선 광주역 역세권으로 인근 'e편한세상 광주역'의 실거래가(5억원 내외)보다 저렴하다.

대우건설이 시공하는 ‘다산신도시 자연앤자이’는 3.3㎡당 평균 분양가가 1,330만원이다. 전용면적 59㎡형이 3억800~3억3,070만원으로 인근 같은 주택형의 실거래가보다 4,000만원 내외 저렴하다.

‘다산신도시 자연앤푸르지오’는 특별공급에서 평균 3.84 대 1을 기록, ‘광주역 자연앤자이’보다 나은 성적을 이끌어냈다. '다산지금 자연앤푸르지오'는 1순위 청약에서 평균 21.33 대 1의 경쟁률로 조기 완판을 목전에 두고 있다.

이들 2개 공공분양은 시세차익이 10~15%를 볼 수 있어 분양권 전매제한이 4년 이며 입주자는 1년 이상 거주해야 한다.

경기도시공사가 광주시 광주역세권 A1블록과 다산지금 공공택지지구 A4블록에 분양 중인 '광주역 자연앤자이'와 ‘다산신도시 자연앤푸르지오’ 등 2곳의 공공분양은 무주택자에 대한 특별공급에서 100% 소진했다. 사진은 '광주역 자연앤자이'의 투시도 @GS건설
경기도시공사가 광주시 광주역세권 A1블록과 다산지금 공공택지지구 A4블록에 분양 중인 '광주역 자연앤자이'와 ‘다산신도시 자연앤푸르지오’ 등 2곳의 공공분양은 무주택자에 대한 특별공급에서 100% 소진했다. 사진은 '광주역 자연앤자이'의 투시도 @GS건설

대방건설이 고양 덕은지구에 분양 중인 '덕은 노블랜드'는 고양시 1순위자를 대상으로 1순위 청약을 받은 결과, 평균 6.26 대 1로 순위 내 마감했다.

이 단지의 3.3㎡당 평균 분양가는 1,833만원으로 전용 84㎡형이 5억2,600~6억5,600만원이다. 판상형인 A타입은 발코니 확장면적이 13평에 달해 광폭 거실에 안방을 넓게 설계, 청약자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반면 거품 분양가 논란이 증폭 중인 대우건설의 '과천 푸르지오 써밋'은 2순위 청약에서도 모든 주택형의 순위 내 마감에 실패했다.

내년 4월 입주를 앞두고 9여개월 앞서 시장에 선보인 이 단지의 분양가는 3.3㎡당 평균 4,062만원(가중 평균치)이다. 과천 재건축 분양단지에서 역대 최고가다. 전용 59㎡형의 평균 분양가는 4,300만원에 달한다. 다주택자도 청약이 가능한 '과천 푸르지오 써밋'의 2순위 청약에서 강남권 현금부자들이 일부 청약에 나섰으나 대형인 151형이 청약자를 채우는 데 실패했다.

2019년 8월 첫주의 전국의 아파트단지의 1순위 청약성적. 거품 분양가 논란이 증폭 중인 '과천 푸르지오 써밋'의 중대형이 1순위 미달사태를 빚었다. 경기도시공사의 '광주역 자연앤자이'와 '다산 자연앤푸르지오'는 '착한' 분양가로 1순위 경쟁이 치열했고, 대구 '교대역 하늘채 뉴센트원'과 대전 '신흥역 SK뷰', 광주 '무등산 골드클래스 2차'는 단기 차익을 겨냥한 먹튀족의 가세로 경쟁률이 두자릿수를 기록했다. 미분양의 늪인 평택 고덕국제업무도시에서 분양 중인 '고덕 계룡리슈빌'도 대거 미달사태를 빚었다. 자료 : 아파트투유
2019년 8월 첫주의 전국의 아파트단지의 1순위 청약성적. 거품 분양가 논란이 증폭 중인 '과천 푸르지오 써밋'의 중대형이 1순위 미달사태를 빚었다. 경기도시공사의 '광주역 자연앤자이'와 '다산 자연앤푸르지오'는 '착한' 분양가로 1순위 경쟁이 치열했고, 대구 '교대역 하늘채 뉴센트원'과 대전 '신흥역 SK뷰', 광주 '무등산 골드클래스 2차'는 단기 차익을 겨냥한 먹튀족의 가세로 경쟁률이 두자릿수를 기록했다. 미분양의 늪인 평택 고덕국제업무도시에서 분양 중인 '고덕 계룡리슈빌'도 대거 미달사태를 빚었다. 자료 : 아파트투유

대구와 대전, 광주의 민영아파트도 청약열기를 이어갔다. SK건설이 대전 동구 신흥동 더블역세권에 분양 중인 '신흥역 SK뷰'는 1순위 청약에서 1만7,000명 가까이 청약자들이 쇄도, 평균 24.84 대 1로 흥행에 성공했다.

이 단지의 최고 경쟁률은 전용 84㎡형으로 63.34 대 1을 기록, 기염을 토했다. 3.3㎡당 평균 분양가가 1,149만원으로 인근 신규 입주단지와 엇비슷, 인기몰이한 것으로 풀이된다.

코오롱글로벌이 남구 대명동에서 분양 중인 '교대역 하늘 뉴센트원'은 최고 경쟁률이 99.43 대 1(전용 84㎡)을 기록하는 데 힘입어 전체 평균이 35.76 대 1로 치열했다.

이 단지의 전용 84㎡형의 분양가는 4억3,200~4억8,820만원으로 평균 분양가는 1,330만원이다. 주변시세와 비슷하다.

보광종합건설이 광주시 동구 소태동에 선보인 '무등산 골드클래스 2차'는 1순위 청약경쟁률이 18.78 대 1을 기록했다. 전용면적 84㎡형의 분양가가 3억8,000~4억1,500만원이다. 인근 입주 단지의 분양가를 다소 웃돈다.

반면 평택의 고덕국제업무도시의 분양시장은 빈사상태다. 삼성전자의 평택캠퍼스 확장이 한 때 호재였으나 거품 분양가에 대한 논란이 증폭되는 데다 공급과잉 상태이기 때문이다.

계룡건설이 고덕신도시 A45블록에 선보인 '고덕리슈빌 파크뷰'는 신도시 수변공원의 쾌적한 주거환경에도 불구, 1순위 경쟁률이 0.12 대 1로 고전을 면치 못했다. 1순위 미달물량 642가구는 2순위로 넘어갔으나 순위 내 마감은 기대난이다.

한 분양대행사 관계자는 "광주와 대전, 대구, 부산 등지의 청약 비규제지역에 분양시장은 전매제한 6개월을 노린 단기 투자가들이 청약대열에 대거 가세한 데 따른다"며"이들 분양시장에 실제 차익은 많아야 2,000만원 내외여서 일반인들이 분양권을 살 경우에 낭패를 보게 될 것이다"고 지적했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